김희국 의원, 공동주택 등 실내공기질 측정 의무화법 대표발의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7.14 18:58 |   수정 : 2020.07.14 19: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래통합당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 [사진제공 = 연합뉴스].jpg
미래통합당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공동주택과 건축물의 실내공기질을 측정·관리하는 법률 개정안이 발의됐다.

미래통합당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세대수 이상의 공동주택의 경우 2년마다 실내라돈조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하는 내용이 담긴 ‘공동주택관리법’ 일부개정안과 ‘건축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4일 밝혔다.

통합당 김희국 의원실에 따르면 현행 ‘공동주택관리법’은 공동주택에 대한 실내 라돈조사를 의무화하고 있지 않으며, ‘건축법’ 또한 건축물 내부의 마감재료 기준을 실내공기질 유지기준 및 권고기준을 고려하여 국토교통부령으로 정하도록만 되어 있다.

결국 건축물의 공사 이후 실내공기질을 측정·관리하는 절차가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실정으로 실내공기질 측정·관리를 의무화함으로써 공동주택, 건축물의 실내공기질을 관리하여 라돈 등 발암 물질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개선할 필요성이 있다.

김희국 의원은 “1급 발암물질 라돈에 대한 정부의 관리지침은 ‘권고’ 사항일 뿐, 강제할 수 없어 실효성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법률 개정을 통해 실내공기질 측정과 관리를 의무화하여 국민들의 ‘라돈 공포증’의 확산을 막고, 생활방사선으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보호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국 의원, 공동주택 등 실내공기질 측정 의무화법 대표발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