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기 칠곡군수, 故 백선엽 장군 내외와 남다른 인연 ‘눈길’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7.14 10:43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백선기 칠곡군수는 지난 12일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방문해 백선엽 장군의 부인 노인숙(96) 여사를 위로했다..JPG
백선기 칠곡군수가 지난 12일 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백 장군의 부인 노인숙 여사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 칠곡군]

 

[뉴스투데이/경북 칠곡=황재윤 기자] 백선기 경북 칠곡군수는 지난 12일 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이날 백 군수는 헌화를 마치고 상주인 아들 백남혁 씨와 장례식을 주관한 서욱 육군참모총장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이어 내실로 이동해 백선엽 장군의 부인 노인숙(94) 여사와 대화를 이어갔다.

백 군수는 “친 아버님 같은 분이 돌아가셨다. 황만하기 그지없다”며 “꿈에서도 그리던 부하를 만나 70년 만에 이야기 꽃을 피우겠다는 생각으로 위안을 삼고 있지만 마음은 계속 아려온다”며 붉게 충혈된 눈으로 큰절을 하자 노 여사도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이에 노인숙 여사는 “남편도 백 군수를 아들처럼 무척이나 아꼈다”며 “적어도 다부동 전투가 벌어졌던 칠곡군에서는 남편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내실에서 30분 동안 대화를 이어갈 만큼 백 군수와 백선엽 장군 내외의 관계는 남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백 장군의 유족도 백 군수가 보낸 조화를 눈에 가장 잘 띄는 장례식장 복도 입구에 놓아두며 친밀감을 드러냈다. 백 군수와 백선엽 장군 내외의 인연은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백 군수가 2011년 칠곡군수에 당선되고 그 이듬해인 2012년 11월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백선엽 장군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사무실을 방문한 뒤 일면식도 없었지만 다부동을 소재삼아 이야기를 이어가며 이내 부모와 자식처럼 친밀감이 쌓여갔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2019년까지 한해도 거르지 않고 호국보훈의 달인 6월과 백선엽 장군 생일이 있는 11월이면 케익과 노인숙 여사가 좋아하는 절편을 준비해 상경했다.

특히 지난해 10월에는 지역의 정체성과 호국보훈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지키며 백선엽 장군에게 칠곡군 명예군민증을 수여했다.

이와 더불어 백선엽 장군의 장수를 기원하며 직접 접은 종이학 100마리와 사진 앨범을 선물했다.

이에 백 장군도 고령임에도 휠체어에 의지한 채 2015년과 2019년 칠곡군에서 열린‘낙동강 세계평화 문화대축전’에 참석하는 것으로 화답했다.

지난 6월에도 또 한 번의 만남을 준비했지만 건강상태가 악화되어 무산됐다. 백 군수의 간절한 바람에도 백선엽 장군은 지난 10일 향년 100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신이 아닌 이상 인간은 누구나 공과(功過)가 있기 마련”이라며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대한민국을 구한 백 장군의 공은 존중받고 기억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진보와 보수를 떠나 국가의 존립을 위해서는 호국보훈의 가치가 올곧게 정립되어야 한다”며 “백선엽 장군의 위국헌신 정신이 계승발전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선기 칠곡군수, 故 백선엽 장군 내외와 남다른 인연 ‘눈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