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아파트, 강남 따라 고공행진?…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도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7.13 15:15 |   수정 : 2020.07.13 15:15

강북·노원·구로 등 중저가 단지 매수세 증가 / 지난 10일 종부세 강화 등 보완 대책 집값 안정화 기여 지켜봐야 / 오른 세금만큼 집값 상승 기대감에 버티기 돌입 등 예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6·17대책 이후 중저가 단지가 많은 강북, 노원, 구로 등 지역의 매수세가 늘고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송파구(잠실동)와 가까운 강동구의 집값이 오르면서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정부가 한 달도 안 돼 지난 10일 내놓은 종합부동산세, 양도소득세 인상안 등이 당분간 매수심리를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지만, 장기적으로 집값 안정화에 기여할지는 미지수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계속되는 정책에 내성이 생겼고 양도세 중과 유예기간이 내년 6월까지라는 점과 무엇보다 더 내야하는 세금만큼 집값이 오른다는 기대 심리가 깔리면서 다주택자들의 버티기와 이에 따른 매수자들의 관망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마포구.png
6·17대책이 힘을 못쓰면서 아파트값이 오르자, 정부가 지난 10일 22번째 대책을 내놓으면서 집값을 안정화시키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시장에선 세제만 강화하고 정작 중요한 공급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이 없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제공=뉴스투데이DB]

 

13일 부동산 114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난 10일 기준)이 전주(0.12%)대비 0.02%포인트(p)오른 0.14%로 7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재건축 아파트(0.06%→0.07%)와 일반 아파트(0.13%→0.15%) 모두 상승폭을 키웠는데 강북지역이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강북(0.32%)은 매수세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번동 주공1단지, 미아동 삼각산아이원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노원(0.30%)은 중계동에 있는 라이프, 신동아, 청구2차 등이 최대 2500만원 상승했다. 강동(0.28%)은 대규모 입주 물량이 해소되고 토지거래허가구역 규제 사정권에 벗어나면서 오름폭이 커졌다. 성내동 성내삼성, 길동 강동자이,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등이 1500만~2500만원 올랐다.
 
■ 세제 강화·공급 누른 대책, 집값 안정화 기여 ‘글쎄’
 
집값이 계속오르자 정부가 다주택자와 단기 시세차익에 대한 세제 강화 등을 주 내용으로 한 보완 대책을 발표했는데 시장에선 세제만 강화하고 공급 대책없이 수요만 억눌렸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이번 대책에서는 언급이 없었지만, 12·16대책에 있었던 1주택자 종부세율 인상안(최대 3.0%)의 추진은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다시 한번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개정안을 포함해 12·16대책의 종부세 등 개정안은 20대 국회에 상정됐으나 통과되지 못했다. 12·16대책과 6·17대책에 7·10대책을 합친 정부의 종부세·양도세 개정안이 이달 임시국회에서 통과되면 내년부터 시행될 가능성이 크다.
 
이처럼 세제는 강화된 반면 실수요자들을 위한 공급대책은 미진하다. 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주재하고 관계부처 장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하는 ‘주택공급 확대 TF’를 구성해 공급 확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인 가운데 3기 신도시 용적률 향상, 도심 내 공실 상가 및 오피스 활용, 도시주변 유휴부지 등 신규 택지 추가 발굴 등을 공급대책 대안으로 꼽았다.
 
전문가들은 실질적인 공급대책과 속도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전문가 A씨는 “다주택자에게 세금을 더 내게하고 1주택자에게도 종부세를 올린다고 하는데 수요가 맞물려 있어 (이것으로는) 집값이 쉽게 내려가지 않을 것이고 공급이 따라야 한다”면서 “3기 신도시 등에 공급 물량을 늘린다고 하는데 (지역이)서울이 아니다. 그린벨트 해제, 재개발 재건축 완화 등을 통해 수요가 많은 서울 지역에 공급물량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외곽지역의 공급으로는 수요를 잠재울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전문가 B씨는 “재건축의 공공성 설계 등 구체적인 대안이 나와야 한다”고 전했다. 전문가 C씨는 “검토안이 몇 개 나왔는데 공급물량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일정에 차질을 빚지 않고 속도를 내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북 아파트, 강남 따라 고공행진?…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