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돋보기 분석] 63년 역사 동성제약 평균연봉 4152만원, 이선규 회장의 창업정신이 복지근간

안서진 기자 입력 : 2020.07.13 06:54 |   수정 : 2020.07.13 06:54

지사제 '정로환'과 염모제 '세븐에이트'로 친숙한 제약기업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심각한 취업난에 시달리는 우리나라 청년들은 외견상 취업자체를 목표로 삼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나름대로 까다로운 잣대를 가지고 입사를 원하는 회사를 정해놓고 입성을 꿈꾸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공무원 시험에 인재들이 몰리는 것은 안정성을 선택한 결과이고, 대기업이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이는 것은 높은 효율성과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성장성이 매력적이기 때문입니다. 구직난 속에서도 중소기업이 구인난을 겪는 것은 효율성이나 안정성에서 낮은 평가를 받은 데 따른 현상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공기업, 중소기업 등에 대한 구직자 입장의 정보는 체계화돼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에 뉴스투데이는 취업준비생 및 이직을 바라는 직장인들을 위한 '라이벌 직장 분석' 기획을 연재 후속으로 ‘직장 돋보기 분석’ 기획을 연재합니다. 그들이 해당 기업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함에 있어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분석의 기준은 ①연봉 수준을 중심으로 한 ‘효율성’ ②입사율 및 퇴사율에 따른 ‘안정성’ ③지난 3년간 매출 추이에 따른 ‘성장성’ ④해당 기업만의 독특한 ‘기업 문화 및 복지’ 등 4가지입니다. 평균연봉 자료 및 입퇴사율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상의 사업보고서, 잡포털인 잡코리아, 사람인, 크레딧잡 등의 자료를 종합적으로 활용합니다.<편집자 주>

 

1111``.png
동성제약은 '정로환'과 '세븐에이트'로 유명한 제약 회사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안서진 기자] 동성제약(대표 이양구)은 복통약(지사제) ‘정로환’과 염색약(염모제) ‘세븐에이트’로 유명한 제약 회사다. 지난 1957년 창업자 이선규 회장이 세웠으며 1965년 ‘염색약 양귀비’를 출시해 창업 초기 기틀을 잡았다. 지금은 의약품을 기반으로 염색제,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후 동성제약이 지난 1993년 출시한 염색제 ‘세븐에이트’가 성공을 거두면서 지금의 대한민국 대표 염색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 국내에서 셀프 염색 시장을 선도한 동성제약은 이후 수많은 뷰티업계에서 경쟁주자가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20여 년 째 국내 염모제 시장 1위를 차지하는 등 꾸준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동성제약은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품질혁신으로 지난 63년 동안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왔다. 최근에는 최신 설비의 대규모 공장, 연구소 설립 등을 통해 신기술 개발과 차별화된 기술을 개발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① 효율성 분석 ▶ 평균연봉 4152만원…국내 83개 상장 제약사 평균보다는 다소 적어


동성제약의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1인 평균 급여액은 4152만 원이다. 그중에서도 남성과 여성의 연봉은 각각 4546만 원, 3568만 원으로 다소 차이가 나타났다. 이는 국내 상장된 제약·바이오기업(지주사 포함) 83개사의 남녀 평균 연봉인 6750만 원, 4836만 원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연봉이 낮았다.
 
크레딧잡이 밝힌 금융감독원 기준 평균연봉은 3915만 원이었으며, 대졸 신입사원 연봉은 2599만 원으로 나타났다. 크레딧잡은 대졸 신입사원 연봉의 경우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머신러닝 추정 연봉이며, 성과급 등을 제외한 금액의 추정치라고 공지하고 있다.
 

     
`1`1`.PNG
동성제약의 4대 항목 평가표. [표=뉴스투데이,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크레딧잡]

 

 
② 안정성 분석 ▶ 평균 근속연수 8년…국내 상장 제약사 대비 높은 편/지난해 퇴사자 급증은 '사업자 변경' 때문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동성제약의 전체 직원 수는 325명이다. 평균 성비는 남자 63%, 여자 37%로 남자 직원이 2배 가까이 많았다. 이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8년으로 국내 상장사 83곳 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7.2년)를 상회했다.
 
또한 크레딧잡에 나타난 동성제약의 입사율은 26%, 퇴사율은 96%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동성제약에 입사자는 27명, 퇴사자는 21명이다.
 
다만 지난해 8월 퇴사자가 135명을 기록한 것에 대해서 동성제약 관계자는 “지난해 8월 전까지는 충남 아산 공장의 임직원까지 본사에서 한 번에 관리를 했었는데 8월 이후 사업자 변경을 하게 됐다”면서 “이 과정에서 4대 보험 상실 신고 및 취득 신고를 이전하다 보니 사이트에는 퇴사자가 135명으로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③ 성장성 분석 ▶ 국내 염모제 시장 선도…최근 해외 대형 온라인 유통 입점에 주력
 
“동성제약의 역사가 곧 대한민국의 염모제의 역사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동성제약은 그간 국내 염모제 시장을 선도해왔다. 1965년 염색약 ‘양귀비’, 패션 염색약 ‘훼미닌’, 새치 염색약 ‘세븐에이트’ 등 끊임없는 제품 개발을 지속하면서 발전해오고 있는 것.
 
염모제 이외에도 동성제약은 국민 상비약 ‘동성 정로환에프’ 등을 선보이며 친근하고 신뢰감 있는 제약기업으로 성장해왔다. 이외에도 생활용품, 건강기능식품 부분 등 다양한 분야까지 진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동성제약은 해외 대형 온라인 유통에 입점하는 데 주력해 각국의 시장 내 입지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동성제약은 해외 대형 온라인 유통에 입점하는 데 주력해 각국의 시장 내 입지를 강화한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동성제약은 미국 최대 대형마트인 ‘월마트’(Walmart)의 온라인 스토어 ‘월마트닷컴’에 염모제를 비롯한 생활용품 18종을 입점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번에 입점한 품목은 세븐에이트 6개 컬러와 허브스피디 3개 컬러, 테이크파이브 4개 컬러 등 염모제 13종과 와우 순면커버 생리대 4종, 블링데이 버블캔디 마우스워시 민트정 등 생활용품 5종이다.
 
④ 기업문화 ▶ “놀 땐 놀고 일할 땐 일한다”…자유로운 퇴근·연차 제도
 
동성제약은 ‘Health form Nature’라는 기업이념 아래 인화, 성실, 창의를 사훈으로 삼고 있다. 기업 이념과 사훈을 회사 창립 초기부터 현재까지 발전적으로 계승하며 동성제약의 기업 운영의 근간으로 삼고 있다.
 
특히 ‘받은 만큼 베푼다’는 마인드가 녹아있어 다양한 기부 행사를 진행한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행사는 바로 ‘송음의약학상’이다. 동성제약은 창립기념일인 매년 11월 25일 ‘송음의약학상’을 개최한다.
 
회사를 창립한 이선규 회장의 호인 ‘송음’을 따 만든 행사로 동성제약의 장학재단에서 후원하는 아이들도 함께 와서 즐기는 연중 가장 큰 축제다. 이날 행사에서는 불우아동,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장학금과 회사 제품을 지원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칼퇴근 기업 문화’가 돋보인다. 전반적인 분위기가 ‘놀 땐 놀고 일할 땐 일하자’는 스타일인 탓에 정시 퇴근으로 저녁이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는 것은 물론 연차 역시 자유롭게 쓸 수 있다. 본인이 맡은 업무에 방해가 되지 않는다면 샌드위치로 휴가를 보낼 수 있다.

 

이선규 회장의 창업정신이 동성제약의 사회공헌활동 및 복지제도의 근간을 이루는 셈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장 돋보기 분석] 63년 역사 동성제약 평균연봉 4152만원, 이선규 회장의 창업정신이 복지근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