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다주택 보유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택 처분서약 이행 촉구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7.07 15:38 |   수정 : 2020.07.07 15:3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7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 채의 주택을 보유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주택 처분서약 이행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이 자리에서 “지난 1월 민주당은 투기과열지구 등에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총선 출마자들에게 ‘실거주 주택 1채를 제외한 주택을 모두 매각하겠다’는 서약서를 쓰게 했지만 의원들은 서약을 이행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경실련.png
경실련이 7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주택자 민주당 의원들의 주택 처분서약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1주택 외 처분 권고대상자 명단, 권고 이행 실태 등을 밝히라고 요구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면서 “당 대표와 원내대표는 보여주기식 처분 권고에 대해 사과하고 즉각 서약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부동산 거품 제거와 투기 근절에 앞장서야 함에도 스스로 투기세력이 돼 종부세는 인상하면서도 다주택자에 대한 세제 혜택을 유지하는 등 부동산 개혁에 반대해왔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 총선에 당선됐던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180명 중 42명이 다주택자다. 이 중 투기지구,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에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의원은 6·17대책 기준을 적용했을 때 21명에 이른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실련, 다주택 보유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택 처분서약 이행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