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등 주요 현안에도”…TK 의원 상임위 ‘전문성’ 배제 우려

황재윤·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6.30 06:21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62911570001301.jpg
박병석 국회의장이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상임위원장 선거안을 상정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황재윤·김덕엽 기자] 국회가 지난 29일 정보위원회를 제외한 17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의장 직권으로 상임위를 강제로 배정했다.

무소속 홍준표(5선, 대구 수성 을) 의원을 제외하곤 모두 미래통합당 소속인 대구·경북(TK) 의원들의 상임위 강제배정과 관련 전문성이 배제됐다는 지적과 우려가 함께 나오고 있다.

국회 등에 따르면 통합당 주호영(5선, 대구 수성 갑)·정희용(초선, 경북 성주·칠곡·고령), 김승수(초선, 대구 북구 을) 의원이 운영위에, 류성걸(재선, 대구 동구 갑)·송언석(재선, 경북 김천)·추경호(재선, 대구 달성) 의원이 기획재정위에, 곽상도(재선, 대구 중·남구)·김병욱(초선, 경북 포항 남·울릉)·양금희(초선, 대구 북구 갑)·김영식(초선, 경북 구미 을) 의원이 교육위에, 김상훈(3선, 대구 서구) 의원이 과방위에 배정됐다.

이어 강대식(초선, 대구 동구 갑)·김용판(초선, 대구 달서 병)·이만희(재선, 경북 영천·청도)·주호영(대구 수성 갑) 의원이 행안위에, 김석기(재선, 경북 경주) 의원이 문체위에, 김형동(초선, 경북 안동·예천)·정희용(초선, 경북 성주·칠곡·고령) 의원이 농해수위에, 구자근(초선, 경북 구미 갑)·윤두현(초선, 경북 경산)·홍석준(초선, 대구 달서 갑) 의원이 산자위에, 윤재옥(3선, 대구 달서 을)·임이자(재선, 경북 상주·문경) 의원이 환노위 등에 배정되었다.

국토교통위엔 김정재(재선, 경북 포항 북)·김승수(초선, 대구 북구을) 의원이, 여가위엔 임이자(재선, 경북 상주·문경)·김병욱(초선, 경북 포항 남·울릉)·양금희(초선, 대구 북구 갑)이, 예결위엔 김상훈(3선, 대구 서구)·김형동(초선, 경북 안동·예천)·류성걸(재선, 대구 동구 갑), 보건복지위엔 김희국(재선, 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법사위엔 박형수(초선, 경북 영양·영주·봉화·울진) 의원이 배정되었다.

TK 의원들의 상임위 강제 배정은 국회의 원 구성 협상 불발과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으로 인한 것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통합신공항 등 주요 현안이 산더미인 대구·경북에 일부 의원들의 경우 전문성과 상반되는 상임위에 배정함으로서 전문성 배제와 패싱 논란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실제 국토해양부(현 국토교통부) 차관을 지낸 국토교통전문가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의 경우 답보 상태에 놓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KTX 의성역사, 국도 28호선 4차선 확장 방안과 상주·영덕 고속도로 개통 이후 청송 발전, 영덕 원전부지 재산권 동결과 항만 개발의 필요성 등의 문제를 해결할 적임자로 떠올랐었다.

그는 지난 4월 15일에 실시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 군위·의성·청송·영덕지역 현안 해결을 위하여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추진하여 지역정가로부터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 의원은 배정 희망 상임위로 1순위 국토교통위와 2순위로 농해수위를 희망했지만 자신의 전문성과는 전혀 다른 보건복지위 등으로 배치되었다.

이어 통합신공항 문제 해결을 위하여 TK 의원 다수가 국방위로 가거나 배정될 것으로 예측되었지만 5선을 지낸 홍준표(무소속, 대구 수성 을) 의원 1명만 유일하게 국방위에 배치, ‘대구 통합신공항 특별법’ 등을 준비하며 신공항 건설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지만 정당없는 무소속 의원으로서 얼마나 현안을 해결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섞인 목소리 또한 나오고 있다.

경북 한 기초자치단체 관계자 또한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에 “TK의 입장에선 매우 아쉬울 수 밖에 없는 상임위 배정”이라며 “통합신공항 등의 현안이 답보 상태임에도 해당 지역구 의원을 전문성과 전혀 관련없는 상임위로 배정하거나 국방위에선 무소속 의원을 제외하고선 지역구 의원들이 없어 신공항 이전 문제 등이 위축되지는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우려했다.

 

한편 통합당 소속 의원 103명 전원이 민주당 주도로 제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을 강행한 것에 대한 반발로 전원 사임계를 제출했다. 통합당 주 원내대표는 “오늘로 대한민국 국회는 사실상 없어졌고, 1당독재와 의회독재가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합신공항 등 주요 현안에도”…TK 의원 상임위 ‘전문성’ 배제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