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 모두 ‘부적합’…사업무산 위기 ‘수순’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6.26 17:11 |   수정 : 2020.06.26 17:33

국방부 이전부지 선정실무위 “군위·의성 후보지 2곳 ‘부적합’…4개 자치단체, 지역사회 상생방안 협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거론되는 공동후보지 내에 위치한 도암1리 농암저수지 전경.jpg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거론되는 공동후보지 내에 위치한 도암1리 농암저수지 전경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이 자칫 무산될 위기에 처해졌다. 두 후보지 모두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26일 청사 대회의실에서 박재민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를 통해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 모두 ‘부적합’하다고 밝혔다.

선정실무위는 이날 회의실에서 군 공항 이전사업에 대한 그간의 추진 경과를 보고받고, 주민투표 후 군위·의성군수가 유치 신청을 한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가 특별법에 따른 이전부지 선정절차와 기준 부합 여부 등 이전지에 대한 선정 적정성 등을 검토했다.

선정실무위 측은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두 곳 모두 이전지로서 ‘부적합’ 하다”면서 “단독후보지(군위 우보)는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이전부지 선정기준을 충족하지 않고,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는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이전부지 선정기준을 충족하지만 의성군수만 유치를 신청하여 현 시점에서 이전부지 선정 절차를 충족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다만 “국방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여는 선정위원회가 개최하기 전까지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군위군수와 의성군수 등은 지역상생 방안에 대해 합의할 것을 권고한다”고 여지를 남겼다.

한편 국방부는 오는 7월 3일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실무위에서 논의한 결과를 반영한 뒤 이전지 선정과 관련된 사항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 모두 ‘부적합’…사업무산 위기 ‘수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