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요원 정규직화 갈등, 경쟁채용 대상인 40% 격렬 반발

임은빈 기자 입력 : 2020.06.23 20:28 |   수정 : 2020.06.23 20:28

인천공항공사 사장 "탈락자 구제 방안 준비할 계획" / 보안검색요원 노조 "고용안정 보장 요구"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임은빈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02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하기로 했지만, 기존 인력 중 약 40%는 완전 경쟁 절차를 통과해야 해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는 사람이 상당수 생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던 보안검색 요원들도 공사의 이런 방안에 고용 안정책이 빠졌다며 반대하는 상황이다.
 

82000000.png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해당화실에서 1천900여명 보안검색 노동자들 직접 고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22일 인천공항에서 브리핑을 열고 "1902명인 여객보안검색 근로자를 '청원경찰' 형태로 직고용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인천공항공사는 보안검색 요원들을 공사 자회사의 정규직 직원으로 우선 채용한 뒤 법률을 정비해 직접 채용할 계획이었다. 항공산업과 부동산 임대업이 주요 업무이다 보니 무기를 소지할 수 있는 경비업법상 특수경비원을 고용할 수 없어서다.
 
하지만 보안검색 요원들은 공사에 즉각적인 직고용을 요구했고, 공사는 법률 검토를 거쳐 이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청원경찰은 국가 중요시설과 사업장 경비를 담당하기 위해 배치하는 경찰로, 필요할 경우 무기를 소지할 수 있다.

 

720000.png
▲ 지난 2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보안검색 노동자 정규직화 관련 브리핑을 마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브리핑실을 나와 엘리베이터로 이동하던 중 직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제는 이 과정에서 기존 보안검색 요원들이 대거 탈락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공사는 2017년 5월 정규직 전환 선언 이전에 입사한 보안요원은 서류전형과 인성검사, 면접 등을 통한 적격심사를 거쳐 직고용할 계획이다.
 
이 전형은 2017년 5월 이전에 입사한 기존 보안검색 요원들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해당 보안검색 요원 대부분은 직고용 전환될 전망이다.
 
그러나 정규직 전환 선언 이후에 입사한 보안요원은 공개경쟁 방식을 거쳐 직고용 된다.
 
서류전형과 인성검사, 필기시험, 면접 등의 과정을 거치는데 기존 보안요원 외에도 누구나 지원할 수 있고 기존 보안요원에 가점이 있는 것도 아니어서 탈락자가 상당수 발생할 수 있다.
 
공사는 전체 보안검색 요원 중 30∼40%는 경쟁 채용을 거쳐야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이 때문에 노조 측은 탈락한 사람들의 고용 안정 방안 없이 졸속으로 직고용 전환 대책을 내놨다며 공사 정책에 반대하고 있다.
 
이날 브리핑장에도 '고용안전 담보하라'는 팻말을 든 노조원들이 대거 몰려왔으며 브리핑 후 퇴장하는 구 사장의 길을 막고 항의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공사 측은 "보안검색 요원들과의 계약이 오는 6월까지여서 빨리 정규직 전환 대책을 내놓다 보니 노조 측과 긴밀히 협의하지 못했다"며 "일단 채용 절차를 진행하며 탈락자에 대한 구제 방안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사는 보안검색 요원의 계약이 오는 6월 종료되면 일단 모든 인원을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에 편제한 뒤 채용 절차를 진행해 합격자를 연내 직고용할 계획이다.
 
또 탈락자에 대해서는 인천공항이나 자회사에 자리가 생길 때마다 맞춤형 안내를 통해 재취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공사는 정규직 전환 성과를 내기 위해 청와대에서 무리하게 정규직 전환을 추진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정규직 전환은 2017년 5월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하며 처음부터 직고용을 기본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었다"며 "지난달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법적 문제를 검토했고 현행법을 지키면서 직고용 할 수 있는 방안으로 '청원경찰' 방식의 채용을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요원 정규직화 갈등, 경쟁채용 대상인 40% 격렬 반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