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시민·사회단체, 통합신공항 이전지 비안·소보 선정 촉구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6.04 08:16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의성군제공 통합신공항 의성군 유치위원회 성명서 발표 (6).jpg
김주수 의성군수와 통합신공항 의성군 유치위원회 등이 4일 공동성명서 발표식에서 성명서 낭독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 의성군]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경북 의성군 시민·사회단체가 통합신공항 이전지 의성 비안·군위 소보 선정을 촉구했다.

통합신공항 의성군 유치위원회는 3일 의성군청 앞에서 공동성명서를 통해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지난 1월 21일 주민투표 이후 답보상태를 거듭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함께 노력해온 의성·군위, 대구·경북, 나아가 정부 정책에 심각한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해 의성군민과 군위군민이 참여해 합의한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와 주민투표 결과는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면서 “이전지는 특별법 절차에 따라 의성군과 군위군의 합의와 선정위원회 기준에 의해 결정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헛수고가 된다면 이는 명백한 민주주의 퇴보이며, 대구·경북의 미래를 좌초시킨다”고 비판했다.

신시호 통합신공항 의성군 유치위 공동위원장은 “주민투표에 의해 최종적으로 이전부지를 선정하고, 그 후의 이전사업이 펼쳐질 것이라는 기대와는 달리 주민투표에 대한 해석 차이로 답보 상태에 빠져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군위군은 군공항 이전 특별법 조항에서 제8조 제2항이라는 일부분 만을 인용해 자구적인 법 해석을 내세우며 막무가내로 단독후보지인 우보 유치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며 “주민투표는 단지 주민의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 실시된 투표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성군 시민·사회단체, 통합신공항 이전지 비안·소보 선정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