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드] 금값 내리고 주가-국제유가 연일 동반상승 “시장은 이미 코로나19 종식 파티”

정승원 기자 입력 : 2020.06.04 08:19 |   수정 : 2020.06.04 08:21

뉴욕증시 사흘 연속 상승 다우지수 2만6000 탈환, 코스피도 코로나 이전수준 회복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승원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음에도 주식시장은 이미 코로나19가 종식됐다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무섭게 상승하고 있다.

 

국제원유도 역시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38달러에 바짝 다가섰다.

 

 

688(09090).png
뉴욕증시가 연일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은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527.24포인트(2.05%) 상승한 2만6269.8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42.05포인트(1.36%) 오른 3122.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4.54포인트(0.78%) 상승한 9682.91에 각각 마감했다.

 

뉴욕증시가 사흘 연속 오름세를 보인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기 이전인 2월초 이후 처음이다.

 

뉴욕증시가 연일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데는 역대급 실업대란이 지난 4월 바닥을 쳤다는 분석 때문이다.

 

미국의 5월 민간부문 고용은 약 280만개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870만개에 달할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치를 한참 밑도는 것으로 최악의 상황은 지난 것 아니냐는 낙관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오는 5일 발표되는 노동부의 5월 고용지표에서는 740만개 비농업 일자리가 감소했을 것이라는 게 시장 전망이다. 지난 4월에는 2000만개 이상 감소한 바 있다.

 

국제유가 또한 최근의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3일(현지 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WTI는 배럴당 1.3%(0.48달러) 오른 37.29달러에 거래됐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도 0.30%(0.12달러) 내린 배럴당 39.45달러에 장을 마쳤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코로나19 전세계 감염자수는 4일 현재 655만4161명으로 하루 확진자수 증가폭이 여전히 10만명 이상을 기록중이다.

 

미국은 밤사이 1만9867명이 증가해 누적감염자수가 190만1072명에 달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켓인사이드] 금값 내리고 주가-국제유가 연일 동반상승 “시장은 이미 코로나19 종식 파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