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중 사드 발사대 장비 등 기습 반입 당시 폭력진압 ‘도마’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6.04 06:42 |   수정 : 2020.06.04 06:5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0603_131150572.jpg
3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할머니들이 검은 상복을 입은 채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등 장비 기습적 반입 당시 경찰의 폭력진압과 관련 성주경찰서장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제공 = 소성리 사드철회 종합상황실]

 

[뉴스투데이/경북 성주=김덕엽 기자] 한밤 중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등 장비 기습적 반입 당시 경찰의 폭력진압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는 3일 경북 성주경찰서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사드 장비 반입 과정에서 경찰이 주민들을 폭력적으로 진압하고, 인권을 침해했다”고 규탄했다.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는 “찰이 깜깜한 새벽에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며, 주민들을 진압하기 시작했고, 구급대원 선두 배치 등 안전조치는 없었다”면서 “진밭교에서 강제로 들려 나와 경찰에 둘러싸인 주민들이 화장실에 갈 수 있도록 사정했으나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고에 대비해 의료 응급지원을 하기 위해 달려온 소성리보건진료소장도 주민과 함께 경찰에 포위돼 환자를 살피러 갈 수 없었다”며 “고혈압과 어지럼증으로 쓰러진 주민이 구급차에 실려 갈 때 보호자가 동반할 수 있게 해달라고 사정했지만 경찰은 거부했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고려해야 하는데도 수천 명의 외지인이 몰려드는 상황이 벌어져 주민 불안과 걱정이 컸다”면서 “‘방역 조치는 했느냐’고 경찰에 물었지만 누구도 답한 사람이 없었고, 마스크가 아예 없는 경찰관도 적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경찰 측은 “작전당시 현장을 관리한 경북지방경찰청이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안다”고만 밝혔다.

앞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할 당시 경찰은 국방부와 주한미군의 장비수송을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병력을 동원해 논란이 일었다.

경북경찰청과 소성리 사드철회 종합상황실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8시부터 4000여명에 달하는 대규모 병력을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소재 사드기지 주변에 배치됐고, ‘집합금지, 코로나 시국이다. 경찰병력 철수하라’며 농성을 벌인 주민들을 강제로 해산시킨 바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밤 중 사드 발사대 장비 등 기습 반입 당시 폭력진압 ‘도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