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로 해외주식자산 10조원 돌파

변혜진 기자 입력 : 2020.06.02 13:40 |   수정 : 2020.06.02 15:28

3년 만에 10배↑…올해 2조8000억원 증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해외주식자산 10조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2017년 1월 1조원 돌파 이후 3년 만에 10배 증가한 수치로 올해에만 2조8000억원이 증가했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은 2017년 1조원 돌파를 시작으로 2017년 말 2조9000억원, 2018년 말 4조4000억원, 2019년 말 7조2000억 원을 기록하면서 가파르게 증가했다.

 

미래에셋2.png
▲미래에셋대우가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해외주식자산 10조원을 돌파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이 크게 증가할 수 있었던 이유는 폭넓은 △해외주식 포트폴리오의 높은 수익률 △우수한 직원 역량 △해외주식투자 콘텐츠 제공 등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월평균 100건의 업계 최고 수준의 해외주식 관련 보고서를 발행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추천하고 있다.

 

올해 포트폴리오의 연초 대비 수익률은 13.7%로 같은 기간 미국 S&P500 -5.8%, 코스피 -7.6%, 유럽 STOXX50 -18.5% 대비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현재 포트폴리오 내 주요 종목으로는 테슬라(+99.6%), 엔비디아(+50.9%), 아마존닷컴(+32.2%), 룰루레몬(+29.5%) 등이 있다.

 

미래에셋대우해외주식자산추이.png
[사진제공=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직원 역량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매 분기 GBK(글로벌브로커리지)포럼을 개최해 영업직원들에게 해외주식 추천종목과 해당 기업의 투자포인트를 공유하고 있다. 또한, 전 직원을 대상으로 매일 아침 ‘모닝미팅’시간에 해외기업 분석보고서를 작성한 연구원의 강의를 진행해 해외주식에 대한 상담 역량을 높이고 있다.

 

또한 유튜브 채널 ‘스마트 머니’를 통해 해외주식 투자자들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 머니의 다양한 콘텐츠 중 하나인 ‘글로벌 슈퍼스탁’은 전 세계의 다양한 우량 기업들을 소개하는 동영상이다. 미래에셋대우의 전문가가 직접 출연해 해당 기업의 투자 포인트와 리스크 요인 등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설명해 투자자들이 쉽게 이해하고 몰입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상걸 미래에셋대우 WM총괄 사장은 “최근 해외주식 거래대금이 많이 늘었지만 아직도 전 세계 시가총액에서 1.6% 수준인 국내주식시장에 97%를 투자하고 있다”며 “미래에셋대우는 고객의 글로벌자산배분을 위해 지속적으로 우량한 해외자산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국내 증권사 최초로 한국, 미국을 포함한 10개국 3700여개의 글로벌 ETF 종목 정보를 한글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오픈했다. 또한, 해외주식 거래 편의성 증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UI/UX를 개선할 계획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로 해외주식자산 10조원 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