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스마트건설 환경 신속 대응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5.27 08:16 |   수정 : 2020.05.27 08:16

대한토목학회 등 6개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서울시가 스마트건설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면서 본격 추진에 나선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지난 26일 신청사에서 대한토목학회, 대한건축학회, 정보통신공사협회, 대한건설협회, 건설기술연구원, 한국도로공사 6개 민간전문기관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통해 6개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건설기술의 역량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선진 제도 및 민간 사례 연구 조사, 관련정보 공유, 포럼, 아카데미, 워크숍, 시범사업 등 전략적 협력체계를 공동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서울시.png
업무협약식 모습 [사진제공=서울시]

 

스마트건설은 기존 설계, 시공, 안전 등 건설분야에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드론, 로봇, AR/VR,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모듈러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해 건설 과정의 디지털화, 자동화, 안전관리 등 건설 생산성 및 안정성을 극대화하는 최첨단 건설기술이다.

 
특히, BIM 기술은 오는 12월 개통예정인 월드컵대교 연결로 일부 설계에 도입됐으며, 올해 발주예정인 영동대로지하공간복합개발, 동부간선도로 지하차도 건설사업 등에 본격 도입될 예정이다.
 
또, 지자체 최초로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을 위해 전국 최초로 스마트건설과 신설을 추진하고, 올해 중 시범사업을 추진해 스마트건설 기술의 확산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시는 건설 전 과정에 디지털화, 건설장비의 자동화, 가상건설, 스마트 안전관리, 자동화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을 구현해 건설 현장의 재해율 감소, 도로 구조물 시공기간 단축을 통한 비용 절감 및 생산성 향상 등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희선 서울특별시 행정2부시장은 “각 기관과의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스마트 건설기술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서울시가 앞장서서 세계를 이끄는 혁신형 도시인프라를 만드는 서울형 스마트건설 모델을 구축해 시민이 편안하고 행복한 서울을 만들어 갈 것이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스마트건설 환경 신속 대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