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의학연구소, 신속분자진단법 적용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추진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5.26 14:47

표준검사법보다 검사시간 3시간 단축…특허 등록 및 업체 기술이전 완료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국군의무사령부 예하의 국군의학연구소가 신속분자진단법을 적용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의 수출이 추진되고 있다.

 

신속분자진단법은 등온증폭기술(LAMP)을 이용하는 것으로, 기존 표준검사법인 실시간 중합효소연쇄반응법(PCR)보다 검사 시간이 3시간가량 단축된다.

 

mnd1.png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 3월 25일 대전 국군의학연구소를 방문해 신속분자진단법 시연을 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군의학연구소는 특허청에 특허를 등록하고 민간 진단키트 업체에 기술이전을 완료했다. 업체가 진단키트 수출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대량 검사를 위해 국군의학연구소에서 고안한 혼합검체 분석법(Pooling test)을 도입해 훈련병처럼 대규모 인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에 활용되고 있다. 이 분석법은 여러 명의 검체를 모아서 검사하는 기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생소한 방식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질병관리본부가 해당 분석법을 도입하면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고 평가했다.

 

국군의무사령부는 증상을 자가 진단할 수 있는 '코로나19 체크업 앱'도 개발했다. 증상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유증상자의 불안과 의료진 부담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며, 앱 사용자 절반 이상은 해외 접속자로 알려졌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군의학연구소, 신속분자진단법 적용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