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공이 파열 기관총 1월말 점검…코로나19로 매월 정기 점검 못해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5.15 16:11 |   수정 : -0001.11.30 00:00

국방부, '북한 비난에 국방일보 보도 질책' 논란에 "사실 아니다" 부인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군은 지난 3일 비무장지대 감시초소(GP)를 향한 북한군의 총격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 장비 고장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전 GP에 대한 장비 점검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현재까지 전 GP에 대한 장비 점검이 이뤄졌고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고장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gp1.png
5월3일 GP 총격 시간대별 상황. [자료제공=연합뉴스]

 

앞서 북한군이 쏜 4발의 총탄에 맞은 GP를 관할하는 GOP(일반전초) 대대장은 지난 3일 오전 7시 56분 대응 사격을 지시했으나 K-6 원격사격체계 기능이 작동하지 않았다. 이에 대한 조사 결과 기관총의 공이(뇌관을 쳐서 폭발시키는 쇠막대)가 파열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GP의 화기 점검은 규정상 매달 1회 이뤄져야 하나 현장에서는 적설과 코로나19 등으로 석 달 여간 기관총 등 화기의 정기 점검이 이뤄지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관계자는 "1월 말 화기를 전부 점검했을 때 이상이 없었다"며 "2월 중순 적설로 정비가 이뤄지지 않았고, 이후 코로나19 관련 지침에 따라 부대 간 이동이 어려워져 정비를 잠정 중단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당일 및 주간 점검은 이뤄졌으나 정상 작동에 대한 기능 점검 차원에서 실시되는 것이어서 공이 부분까지 확인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8일 북한이 인민무력성 대변인 명의로 최근 실시된 한국 공·해군의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을 비난하자 청와대가 국방부와 육·해·공군의 정책·공보 당국자를 불러 해당 훈련의 국방일보 보도 경위를 조사하고 질책했다는 의혹이 일부 언론에 의해 불거졌다.

 

이 의혹과 관련하여 국방부 관계자는 관련 회의는 열렸지만 일상적·정기적으로 사안이 있으면  함께 협의나 회의하는 당연한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질책 등이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 의혹이 제기되는 과정에서 군 당국이 향후 주요 사안 홍보 시 청와대 및 관계부처와 사전 협의를 강화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지나친 '북한 눈치보기'가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합참, 공이 파열 기관총 1월말 점검…코로나19로 매월 정기 점검 못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