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북로’ 돌발상황 스마트폰 ‘티맵’으로 미리 확인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4.22 08:17 |   수정 : 2020.04.22 08:17

서울시설공단, 23일부터 ‘돌발정보 실시간알림 서비스’ 시작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앞으로 강변북로, 올림픽대로 등 서울시내 도시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 긴급 보수공사 등 돌발상황이 발생할 경우 스마트폰 티맵으로 미리 확인할 수 있게 된다.
 
22일 서울시설공단에 따르면 SK텔레콤 ‘티맵(T map)’과 함께 오는 23일 0시부터 시작하는 ‘돌발정보 실시간알림 서비스’는 서울시내를 지나는 7개 도시고속도로 위 돌발상황 정보를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통해 실시간 전달한다.
 
티맵 돌발정보 개념도.png
티맵 돌발정보 개념도 [사진제공=서울시]

 

7개 구간(총 171.7km)은 내부순환로, 강변북로, 동부간선도로, 올림픽대로, 북부간선도로, 경부고속도로, 강남순환로다. 현재 도시고속도로의 도로상황 정보는 도로전광판을 통해 제공되고 있다. 전광판이 없는 구간이나 운전자가 도로전광판을 자세히 보지 않을 경우엔 사고·공사 여부를 즉시 확인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서울시설공단은 ‘티맵’을 시작으로 '돌발정보 실시간알림 서비스'를 네이버, 카카오, 맵퍼스 등으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도로전광판 추가설치 비용을 절감하고, 시민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사고 예방 등 도로교통 안전성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서울시설공단은 앞으로도 시민들의 편의증진 및 안전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변북로’ 돌발상황 스마트폰 ‘티맵’으로 미리 확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