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 민족 열흘만에 새 수수료 체계 전면 폐지,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 공동 사과문 발표

오세은 기자 입력 : 2020.04.10 16:09 |   수정 : 2020.04.10 16:09

'오픈 서비스' 체계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계로 복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최근 논란이 일은 배달앱 배달의민족의 새로운 수수료 체계인 '오픈서비스'가 결국 전면 백지화된다. ‘오픈서비스’는 기존 요금 체계인 정액제(울트라콜)와 달리, 주문 발생 건수에 5.8%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최근 여론과 정치권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는 이날 공동 명의로 오픈서비스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계로 돌아간다는 입장을 냈다.

 

 

BOMniJUQALJ94rWkEQ2mTp4JIbgQKyzp88F6lTAh-wm-1576571127.png
지난해 12월 17일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김봉진 대표(왼쪽)와 김범준 차기 대표가 직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아래는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가 공동 명의로 요금체계 개편과 관련해 공식 사과문 전문
 
외식업주님 여러분, 그리고 저희 배달의민족을 이용해주시는 이용자 여러분.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 김범준 대표입니다.
 
저희는 외식업주님들의 고충을 세심히 배려하지 못하고 새 요금제를 도입하면서 많은 분들께 혼란과 부담을 끼쳐드리고 말았습니다.
 
상심하고 실망하신 외식업주님들과 국민 여러분들께 참담한 심정으로 다시 한번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요금제 개편 이후 외식업주님들을 비롯해서 관계기관, 그리고 각계에서 많은 조언과 충고를 주셨습니다. 한결같이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 좋겠다'는 말씀이셨습니다. 더구나,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커진 상황에서 충분한 의견 수렴 없는 요금제 개편은 안된다는 말씀도 주셨습니다.
 
각계의 충고와 업주님들의 질타를 깊이 반성하는 심정으로 겸허히 수용하겠습니다.
 
이에 저희는 4월 1일 도입한 오픈서비스 체계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가고자 합니다. 기술적 역량을 총 동원해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이전 방식으로 복귀하겠습니다.

 

이번 사태를 겪으면서 우아한형제들은 저희에게 요구되는 사회적 책임의 무게감을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앞으로 주요 정책의 변화는 입점 업주님들과 상시적으로 소통하여 결정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업주님들과 소통 기구인 협의체 마련에 나서겠습니다. 정부의 관계부처, 각계 전문가들과도 머리를 맞대겠습니다.
 
저희는 외식업주님들과 배달의민족은 운명공동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앱을 통해 식당에 주문이 더 늘어나고, 라이더 분들은 안정적인 소득을 누리시고, 이용자분들께서는 좋은 음식을 원하는 곳에서 드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뛰겠습니다.
 
뼈를 깎는 노력으로 모든 분들께 응원 받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번 불편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 김범준 대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배달의 민족 열흘만에 새 수수료 체계 전면 폐지,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 공동 사과문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