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통합당 후보, 40일자리·청년취업종합지원센터 건립 공약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4.08 23:07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래통합당 주호영 대구 수성 갑 국회의원 후보.jpg
미래통합당 주호영 대구 수성 갑 국회의원 후보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대구 수성 갑 국회의원 후보가 8일 40플러스일자리지원센터와 청년취업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8일 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통계청의 지난해 대구 고용율 추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구지역 고용률은 64.2%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16위를 차지했다. 특히 40-50대 고용률은 전국 꼴찌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 후보는 “40-50대 세대는 자녀 양육과 노부모 부양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데도, 지금까지 정책적 우선 순위에서 배제되어 왔다”며 “대구에 40플러스일자리지원센터를 건립해 중장년층에 대한 전문 직업훈련과 재취업, 전직지원 그리고 자영업자 등 폐업에 직면한 중장년 일자리 지원을 강화하고, 고용개선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또 “대구의 청년층 고용률도 전국 평균 44.1%보다 낮은 38.5%로 5대 광역시도 중 최하위이고, 지난 한해 동안 무려 1만 2,293명의 20·30대 청년들이 대구를 빠져 나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취업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한 뒤 창업과 취업, 금융 등 청년 생활 전반에 대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청년들이 돌아오는 대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통합당 주호영 후보는 “고용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기 위해서는 민간 분야 특히 제조·서비스업과 4차 산업에서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문재인 정권이 친노조·반기업 정책을 포기하고 각종 규제를 혁파해야만, 투자가 늘고 사업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고 일자리도 따라서 늘어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 후보가 밝힌 40플러스일자리지원센터는 중장년을 대상으로 한 상담·교육, 일과 활동의 플랫폼으로서 모이고 배우고 소통하며, 일자리를 끊임없이 창조하고 지원하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현재 서울과 경기도 수원시 등은 ‘신중년 인생 이모작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중장년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사업과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 중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호영 통합당 후보, 40일자리·청년취업종합지원센터 건립 공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