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오리온, 자체 개발 쌀과자 ‘구운쌀칩’ 출시

김연주 기자 입력 : 2020.04.08 22:37 |   수정 : 2020.04.08 22:3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cats.png
오리온이 출시한 '구운쌀칩'. [사진제공=오리온]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오리온이 2년간 심혈을 기울여 자체 개발한 쌀과자 ‘구운쌀칩’을 출시했다.
 
‘구운쌀칩’은 우리나라에서 주식(主食)으로 먹는 쌀품종인 자포니카종 쌀로만든 쌀 반죽을 36시간 동안 숙성한 후 화덕에 직접 구워 만들어 고소하고 바삭한 것이 특징이다.
 
 동그란 모양에 부드러운 단맛의 ‘달콤한맛’과 먹기 편한 바 모양에 감칠맛이 살아있는 ‘해물맛’ 두 종류로 판매된다.
 
구운쌀칩은 이미 해외에서 그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해 4월 ‘안’(An, 安)이라는 이름으로 베트남 법인에서 먼저 출시해 올 해 2월까지 누적 매출액 약 140억원을 올리며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는 베트남 쌀 과자 시장 점유율 약 13%에 달한다.
 
오리온은 차별화된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주재료가 되는 쌀을 찾는 것부터 공을 들였다.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운 식감의 자포니카 품종을 엄선, 수확한지 6개월, 도정한지 1달 이내의 신선한 쌀을 사용한다. 제조 공정 상에서도 바삭한 식감과 구수한 쌀 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직접 불에 굽는 독특한 방식을 도입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구운쌀칩은 원료 선별부터 생산까지 오리온이 정성을 담아 만든, 제과 노하우가 집약된 쌀과자” 라며 “이미 그 인기가 입증된 베트남을 넘어 추후 인근 동남아시아 국가로도 수출해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 성장하는 브랜드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오리온, 자체 개발 쌀과자 ‘구운쌀칩’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