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문경·상주 선거구 허위사실 난무…흑색선전 재연 우려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4.05 13:16 |   수정 : 2020.04.05 13:2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0405_124014275_02.png
상주시내에 내걸려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선전 현수막 [뉴스투데이/경북 상주=황재윤 기자]

 

[뉴스투데이/경북 상주=황재윤 기자] 오는 4월 15일에 실시되는 제21대 총선 경북 상주·문경 선거구에서 특정 후보를 겨냥하기 위한 네거티브성 허위사실이 공공연하게 유포되는 것으로 전해져 사법당국의 수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사정당국과 상주·문경 지역정가 등에 따르면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A 후보의 지지세를 하락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일부 후보 측 관계자들이 상주지역 특정인들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

해당 내용은 상주에 거주하는 B씨와 C씨가 통합당 A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의견다툼이 발생해 B씨가 C씨를 폭행했고, 그 결과 B씨의 폭행으로 C씨가 병원에 누웠고, A 후보가 해당 상황을 방관함으로서 유권자들에게 물의를 일으켰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B씨와 C씨는 A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다투지 않았고, B씨의 폭행으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진 C씨는 심근경색 증상으로 대구 소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 사실상 사실이 왜곡됐다.

실제 일부 후보 측의 타겟이 되고 있는 통합당 A 후보 측은 허위사실에서 언급되고 있는 내용과 관련된 내용이 없음을 호소하고, 사실을 유권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선거사무소 폐쇄회로TV(CCTV) 등을 공개할 수 있단 입장이다.

결국 일부 후보 측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내용은 거짓으로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에 해당된다, 현재 선거법엔 허위사실공표를 가장 무거운 중죄로 보고 엄중처벌을 천명하고 있는 만큼 일부 후보 측에 대한 수사당국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한 지역정가 관계자는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에 “일부 후보 측을 통해 유포된 허위사실은 선거와 관계없이 중증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한 당사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그들의 가족들에게까지 고통을 가중시키는 것으로 선거를 위해 네거티브성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흑색선전이 중단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선거관리위원회 측은 일부 후보 측을 통해 문경·상주 선거구에서 유포되고 있는 허위사실을 살펴본 뒤 법적 검토를 통해 위법성이 드러날 경우 엄중하게 대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15 총선 문경·상주 선거구 허위사실 난무…흑색선전 재연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