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 트렌드 속 카스 vs 테라 최후 승자는

김연주 기자 입력 : 2020.03.31 06:50 |   수정 : 2020.03.31 06:50

‘맥주 1·2위’ 오비맥주·하이트진로, 홈술족 공략에 나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족’이 크게 늘어나면서 주류 소비 패턴이 크게 바뀌고 있는 가운데 ‘카스’와 ‘테라’로 대표되는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가 마케팅 경쟁에 돌입했다. 특히 ‘테슬라(테라+참이슬)’로 맥주시장에서 점유율을 크게 높이고 있는 하이트진로는 여세를 몰아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주류시장의 지각변동 속에서 맥주업계 1·2위인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 중 최후 승자는 누가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png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홈술족’이 크게 늘어나면서 주류 소비 패턴이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연합뉴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식당과 유흥가에서는 타격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신, 홈술족이 늘면서 편의점을 중심으로 한 주류 소비에는 탄력이 붙고 있다. CU의 경우 3월 들어 주류 매출이 전년 대비 20% 늘어나면서 2018년(9.9%)과 2019년(12.3%) 증가폭을 크게 웃돌았다.

 

이처럼 주류 소비가 편의점이나 마트를 중심으로 이뤄지면서 주류업체들은 업소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보다 일반 소비자의 선호에 더욱 의존하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맥주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는 오비맥주와 이를 추격하고 있는 하이트진로가 각각 다른 방식으로 홈술족 공략에 나선다.

 

우선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출시한 테라에 지속해서 힘을 실어준다는 방침이다. 4월부터 테라캔(500ml) 3캔과 참이슬 푸레쉬병(360ml) 1병을 9000원에 판매하는 ‘테슬라(테라+참이슬)’ 행사를 진행한다.

 

테라는 지난해 3월 출시 이후 9개월 만에 4억5600만병이 판매되며 기대 이상의 인기를 끌었다. 이로 인해 맥주시장에서 하이트진로의 점유율은 2018년 26.9%에서 지난해 30.8%로 상승한 반면, 오비맥주의 점유율은 2018년 49.5%에서 지난해 48.9%로 하락했다.

 

이에 질세라 오비맥주도 요리연구가 겸 외식사업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카스 모델로 발탁해 ‘스타 마케팅’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런 양사의 경쟁을 놓고 증권가나 주류업계 관계자들은 엇갈린 전망을 내놓고 있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하이트진로는 테라와 진로로 인지도를 확대한 만큼, 올해도 점유율 상승추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주류시장이 마케팅보다 소비자의 선호에 의존하게 되는 상황은 오히려 하이트진로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업계의 한 관계자는 “하이트진로 테라의 돌풍이 매섭지만, 여전히 카스의 점유율은 공고하다”며 “맥주 판매 성수기가 여름인 만큼, 그때까지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홈술 트렌드 속 카스 vs 테라 최후 승자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