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소천면 건설공사 현장에 폐기물 불법 투기한 50대 송치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3.28 21:24 |   수정 : 2020.03.28 21:3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봉화경찰서, 300여톤 폐기물 불법투기자 검거 - 사진은 소천면 폐기물 불법투기 현장.jpg
A씨가 지난해 10월부터 7차례에 걸쳐 폐기물 300여t을 불법 투기한 현장, A씨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사진제공 = 경북 봉화경찰서]

 

[뉴스투데이/경북 봉화=황재윤 기자] 경북 봉화군 소천면에서 폐기물 300여t을 불법 투기한 5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봉화경찰서는 봉화군 소천면에서 폐기물 300여t을 불법 투기한 혐의로 A(52)씨를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7차례에 걸쳐 봉화군 소천면 건설공사 현장에 폐기물 300여t을 불법투기한 혐의(폐기물관리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인적이 드문 시간을 이용해 토지와 건축물 소유자 몰래 건설공사 현장에 무단으로 침입하여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서 발생한 각종 폐기물을 투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끈질긴 추적수사 끝에 A씨를 붙잡았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폐기물 불법투기에 대해 신속한 수사협조로 군민의 생활 불편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봉화 소천면 건설공사 현장에 폐기물 불법 투기한 50대 송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