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대구시당, 후보자 연석회의 …“무소속 출마자 복당 불허”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3.27 23:57 |   수정 : 2020.03.28 00:0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0327_132808067.jpg
통합당 대구시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들이 연석회의에서 대구 선대위 구성과 선거관련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미래통합당 대구시당이 27일 시당 회의실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연석회의에선 12개 지역구 통합당 후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선거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통합당 대구시당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윤재옥(달서 을), 김상훈(서구) 후보를, 총괄선대본부장엔 곽상도(중·남구) 후보를, 민생경제위기극복본부장엔 추경호(달성) 후보를, 선거구별 선대위원장엔 각 후보자를 지정했다.

추후 선거대책위원장에 덕망 있고 유능한 당외 인사를 추가로 영입하고, 각종 직능단체와 소상공인 등 여러 단체 인사들을 선대위 조직에 적극적으로 영입한다.

특히 공천경쟁에서 탈락한 경선후보자 등 낙천한 인사들도 선대위에 적극 영입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통 분담에 동참하기 위해 남은 임기동안 세비 전액(1인당 2000만원, 총 1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다.

통합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현재 탈당 후 무소속 출마자와 동반 탈당한 인사들에 대해서는 선거이후 복당을 불허하기로 한 통합당의 원칙을 후보자 전원이 재확인했다”며 “복당 절대 불가 방침을 중앙당에 강력히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역 국회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한 지역에는 미래통합당 후보자가 반드시 당선될 수 있도록 당력을 집중하고, 현재 지급 시기에 논란이 일고 있는 긴급생계지원금의 경우 국민들의 고통이 해소될 수 있도록 대구시에 최대한 빨리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번 사안을 민생 경제가 위중한 상황에서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정략적 행위는 절대 있어서 안된다”며 “통합당 대구시당 후보자들은 ‘정략적 행위에 대해선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는 결의를 다졌다”고 강조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합당 대구시당, 후보자 연석회의 …“무소속 출마자 복당 불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