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사 박순철 대표 “디지털 혁신·글로벌 인프라 강화 주력”

김연주 기자 입력 : 2020.03.26 18:34 |   수정 : 2020.03.26 18:34

“매출액 1조6501억원·세전이익 641억원 목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삼양사 박순철 대표가 디지털 혁신, 글로벌 인프라 강화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26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소재 삼양그룹 본사에서 열린 제9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올해 삼양사는 매출액 1조 6501억원, 세전이익 641억원을 목표로 하고있다”며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한 수요 감소와 경쟁 심화에 따른 손익 악화 극복을 위해 수익중심 경영, 디지털 혁신, 글로벌 인프라 강화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6.png
박순철 삼양사 대표가 종로구 삼양그룹 본사 1층 강당에서 26일 개최된 제9기 삼양사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양홀딩스]

 

이날 주총에서는 제9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감사 보수한도 승인 등 6개 안건이 상정돼 모두 원안대로 의결됐다.
 
영업보고에서는 2019년 매출액 1조 5508억원, 세전이익 182억원 등이 보고됐으며 제9기 재무제표 승인에 따라 보통주 1주당 1000원, 우선주 1주당 1050원의 현금 배당이 의결됐다.
 
이사 선임 안건에서는 박순철 삼양사 화학그룹장과 권익현 동국대학교 교수를 각각 사내이사와 사외이사로 재선임했으며, 김광 세무법인 세연 대표 세무사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안건에서는 윤석후, 권익현, 김광 등 3명의 사외이사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했다.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는 박순철 삼양사 화학그룹장을 대표이사로 재선임하고 감사위원회 도입을 위한 규정을 마련했다. 삼양사는 경영 투명성 강화를 위해 이번 주총에서 사외이사 3인을 감사위원으로 선임해 감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삼양사 관계자는 “삼양사는 작년 전자투표제 도입에 이어 올해는 사외이사 비중 확대, 선제적 감사위원회 설치 등 지배구조 선진화와 주주 권리 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양사 박순철 대표 “디지털 혁신·글로벌 인프라 강화 주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