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 "생물학전과 유사한 감염병 상황 대비태세 강화해야"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3.23 17:56 |   수정 : 2020.03.23 18:02

국군화생방사 방문…"특화된 장비·물자 확보와 연구 조기 추진" 지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3일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이하 국군화생방사)를 방문해 감염병 상황 발생에 대비한 장비와 물자를 확보하고,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대응한 연구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군화생방사에서 코로나19 방역과 소독 지원 임무에 나선 장병들을 격려하고 비군사적인 안보위협 대응 태세를 점검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mnd1.png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3일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를 방문해 감염병 상황 발생에 대비한 장비와 물자를 확보하고,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대응한 연구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 장관은 코로나19에 대응한 군의 지원 현황을 보고 받은 후 "국군화생방사는 생물학전과 유사한 감염병 상황 발생에 대비해 특화된 장비와 물자를 확보하고, 골든타임 내에 초동조치 부대를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부대의 임무 수행 태세를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대응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전·평시 우리 군의 전투력을 보존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기 위한 계획 수립과 연구를 조기에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정 장관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과 테러, 재해, 재난 등 비군사적 안보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우리 군과 국방 차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군은 이런 안보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현행 능력을 점검해야 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다양한 형태의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효과적인 대응과 국가 차원의 지원 능력을 확충하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군화생방사는 국가급 대량살상무기(WMD) 대응 임무를 수행하는 화생방 전문부대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화생방사 특수임무대'를 편성해 대구·경북지역의 고위험 시설과 다중이용 시설 등의 방역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경두 국방, "생물학전과 유사한 감염병 상황 대비태세 강화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