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상제 3개월’ 연장…숨고른 재건축·재개발 조합 향후 일정은?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3.19 14:40 |   수정 : 2020.03.20 16:32

개포주공1단지 예정대로 진행, 신반포3차 아직 결정 못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오는 4월28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유예 종료 전 분양을 강행하려고 했지만 총회 일정을 잡지 못하는 등 시간에 쫓겨 발을 동동 구르던 재건축·재개발 조합들이 정부의 유예 기간 3개월 연장으로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일부 조합이 종료 전 관리처분계획변경 등을 위한 총회를 개최할 경우 다수의 인원 밀집으로 인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위해서다. 이에 정부는 많은 사람들이 제한된 장소에 모이는 조합 총회 등 행사는 당분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신반포3차.PNG
정부가 지난해 10월28일까지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한 재개발·재건축 조합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대상 경과 조치를 6개월(4월28일)에서 9개월(7월28일)로 3개월 연장하면서 유예 기간 연장 발표 전 총회 일정을 잡아놓은 조합들의 움직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초구청에 따르면 신반포3차 총회 연기 여부는 미정이다. 사진은 신반포3차 단지의 터파기 공사 모습. [사진=최천욱 기자]

 

19일 부동산114와 정비 업계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분양 예정인 재개발·재건축 주요 사업지는 27단지, 총3만8000여 가구에 이른다.

 

5월 이후 분양 일정을 잡아 놓은 사업장들은 시간적 여유가 생기면서 사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는 반면 수색7구역(총 672가구)·증산2구역(총 1386가구)·수색6구역(총 1223가구)·개포주공1단지(총 6642가구)·신반포3차(총 2971가구) 등 총회 일정을 이미 잡아놓은 조합들의 향후 움직임에 관심이 쏠린다.

 

이 중 증산2구역과 수색6·7구역은 연기가 확정됐다. 은평구청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총회를 두 달 가량 연기하기로 했다”면서 “5월 하순이나 6월 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부가 조합원이 많은 강남구 개포주공1단지(5100여 명)와 서초구 신반포3차(2500여 명)의 총회 연기를 직접 언급해 두 조합 입장에선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오는 30일 개포중학교에서 총회가 잡혀 있는 개포주공1단지는 예정대로 강행한다. 주변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조합에서 진행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신반포3차 경남아파트가 있는 반포동 관할 서초구청 관계자는 “(조합 총회가)4월10일 예정이었는데 (분양가상한제 유예 후) 계획은 조합에서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총회 관련 내용을 관할 구청에 보고 해야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연기 여부 등을 아직 결정하지 못한 걸로 점쳐진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분상제 3개월’ 연장…숨고른 재건축·재개발 조합 향후 일정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