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박민영, 로맨틱한 제이에스티나 주얼리로 눈길

황경숙 기자 입력 : 2020.03.19 12:00 |   수정 : 2020.03.19 12: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JPG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6회 속 제이에스티나 [조엘 페를리나] 귀걸이, 목걸이를 착용한 박민영
12.jpg
제이에스티나 ‘조엘 페를리나’ 귀걸이, 목걸이

 

[뉴스투데이=황경숙 기자] 박민영과 서강준의 로맨스 드라마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6회에서 박민영의 패션 아이템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민영의 고백과 함께 두 사람 사이에서 러브스토리가 피어날 것이 예고됐다. 서로를 지긋이 바라보는 해원(박민영 분)과 은섭(서강준 분)의 눈빛 속 평소와 달리 여성스러운 패션으로 변신한 박민영 스타일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부드러운 크림 컬러 코트로 연출한 여성미 넘치는 스타일링 속 핑크빛 반짝임로 이목을 사로잡은 드롭 이어링과 목걸이는 제이에스티나의 ‘조엘 페를리나(JOELLE PERLINA)’로 알려졌다.


특히, 여성들 사이 화제를 낳고있는 ‘조엘 페를리나(JOELLE PERLINA)’는 미니멀한 링크 유닛에 모거나이트 핑크, 화이트 스톤의 믹스매치로 로맨틱하면서도 시크한 무드를 내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극 중 목해원역으로 분한 박민영은 때로는 심플하게 때로는 여성스러운 스타일로 매치한 다양한 귀걸이 포인트로 세련된 무드를 자아내며 화제의 아이템들을 탄생시키고 있다.


한편, 해원과 은섭 사이 어떤 로맨스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더해가는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매주 월,화 9시 30분에 방송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박민영, 로맨틱한 제이에스티나 주얼리로 눈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