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 수성 을 출마 공식 선언…“당 떠나 광야로”

김덕엽 입력 : 2020.03.18 00:03 |   수정 : 2020.03.18 10:59

제 길 가겠다. 지금부턴 오직 홍준표의 시간…당선 후 통합당 복당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G_1901.JPG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대구 수성구 수성못 상화동산 이상화 시비 앞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대구 수성 을 출마를 공식적으로 선언하고 있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수성구 수성못 상화동산 이상화 시비 앞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대구 수성 을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협잡·기망 공천의 희생양이 되어 광야에 나 홀로 서 있다”면서 “홍준표를 살려줄 곳은 오직 내 고향 대구뿐이라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민 여러분만 믿고 낙동강을 거슬러 올라왔다”고 밝혔다.

또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는 저로서는 잘못된 협잡 공천과 대선 경쟁자 쳐내기라는 일부 세력의 불순한 음모 때문에 잠시 당을 떠나 광야로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천관리위원회가 저지른 협잡 공천의 불공정과 불의를 바로 잡아달라고 황교안 대표에게 요청했지만 황 대표는 이를 거부했다”면서 “제 길을 가겠다. 지금부터는 오직 홍준표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94년 전 대구의 민족시인 이상화는 ‘지금은 남의 땅, 빼앗긴 들에도 봄이 오는가’라고 외쳤다”면서 “현 정권에게 우리 대구가 ‘남의 땅’이 된 것은 아닌지 수성벌이 ‘빼앗긴 들’로 취급되는 것은 아닌지 참담한 심정을 감출 수 없다”고 전했다.

그는 “창녕은 저를 낳아준 고향이고 대구는 저를 키워준 고향이다. 고향 땅에서 고향을 위해 일하고 싶다는 고향 정치를 향한 열망과 도전은 계속해서 이어져 왔다”고 호소했다.

홍 전 대표는 “선거 기간 지역구를 벗어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무소속 연대설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애초 고향 창녕이 있는 경남 밀양·창녕·함안·의령에 출마하려다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서울 험지 출마 압박에 경남 양산 을로 공천을 신청했다.

그러나 통합당 공관위는 지난 5일 홍 전 대표를 양산 을에서 컷오프(공천배제) 했다. 이에 반발한 홍 전 대표는 무소속 출마를 단행했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는 총선 후보 등록 직전인 오는 25일 탈당계를 제출하고, 총선 후에는 통합당으로 복귀할 것을 밝힌 바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준표, 대구 수성 을 출마 공식 선언…“당 떠나 광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