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또 초대형 방사포 발사…훈련 지도한 김정은 ‘대만족

이원갑 입력 : 2020.03.10 14:31 |   수정 : 2020.03.10 14:31

"포병훈련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나가야"…대미·대남 언급은 없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p1.pn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전선 장거리포병 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이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전선 장거리포병 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북한의 이번 훈련은 지난 2일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 일주일 만이며, 중앙통신은 이번 훈련이 "전선 장거리포병 부대들의 불의적인 군사적 대응타격능력을 점검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발사체의 종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난 2일 훈련과 비슷한 수준으로 짐작된다. 북한은 당시 매체 보도를 통해 장거리포병부대가 '방사탄(방사포)'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오전 7시 36분께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여러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 군은 이 가운데 각각 20초, 1분 이상 간격으로 발사된 3발을 '초대형 방사포'로 분석하고 있다.

 

이날 북한 매체가 공개한 사진은 과거 초대형 방사포 발사 때와 같은 차륜형 이동식발사대(TEL)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됐다. 발사관 입구를 덮는 빨간색 뚜껑 4개 중 상단 2개만 사라진 것으로 볼 때 해당 2개 발사관에서 연발 사격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구경 600㎜급으로 추정되는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것은 작년 8월 24일과 9월 10일, 10월 31일과 11월 28일, 지난 2일에 이어 이번이 여섯 번째다. 이번 훈련에서는 240mm 방사포와 170mm 자주포로 보이는 무기도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훈련은 미사일을 운용하는 전략군이 아닌 포병부대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통신에 따르면 총참모장인 박정천 육군대장이 김정은 위원장을 수행했으며, 감시소에서 박 총참모장과 함께 훈련을 지켜본 김 위원장은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 군대에서 포병훈련을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면서 "포병훈련의 질을 높이고 실전화 하는 데서 나서는 강령적인 과업들"을 제시해, 당분간 이런 수준의 저강도 군사훈련'이 계속될 것을 시사했다.

 

그는 "포병의 위력이자 우리 군대의 위력"이라면서 "인민군 포병무력을 누구나 두려워하는 세계최강의 병종으로 강화하는 것을 주체적 혁명무력 건설노선의 제일 중대과업으로 내세우고 계속 줄기차게 투쟁"하라고 말했다.

 

이번 훈련 보도에서 미국이나 한국을 직접 겨냥한 언급은 없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8일부터 동계훈련으로 시행 중인 육해공군 합동타격훈련의 연장선에서 군사력 강화를 위한 정기 훈련이 진행 중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편, 김 위원장 주위로 박 총참모장을 제외한 다른 간부의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아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수행 규모를 최소화한 것으로 보인다. 박 총참모장은 검정 마스크를 했지만 김 위원장은 마스크 없이 훈련을 지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 또 초대형 방사포 발사…훈련 지도한 김정은 ‘대만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