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방사포 발사한지 일주 만에 여러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이원갑 입력 : 2020.03.09 16:05 |   수정 : 2020.03.09 16:08

3발 최대 비행거리 200㎞, 고도 50㎞…'김정은 친서' 닷새 만에 또 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ms1.pn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전선 장거리포병구분대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북한이 9일 여러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발사체 중 3발은 최대 비행거리 200㎞, 고도 약 50㎞로 탐지돼 한미 정보 당국이 세부 제원을 정밀 분석 중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7시36분경 북한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다종의 단거리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군은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와 300㎜ 신형 방사포, 240㎜ 방사포 등을 섞어 발사했을 것으로 판단하고 분석 중이며, 발사체 중 200㎞를 날아간 것으로 탐지된 3발에 대해 한미 정보 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합참은 설명했다.

 

이 발사체 3발 중 첫발과 두 번째 발의 발사 간격은 20초, 두 번째와 세 번째 발 발사 간격은 1분이 넘었다. 군은 이 3발이 초대형 방사포이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발사 과정을 참관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일 낮 12시 37분께 원산 인근에서 동해 북동 방향으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다. 2발은 35㎞의 저고도로 240㎞를 비행했고 연발 사격 시간은 20초로 분석됐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 일주일 만인데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남쪽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달한 지 닷새만이다.

 

합참은 "이번 발사는 2월 28일과 3월 2일에 이은 동계훈련 일환으로 다종의 방사포가 포함된 합동타격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9·19 군사합의'의 기본정신에 배치되는 것으로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미국 언론은 발사체가 4발이라고 하는데 이번에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 4발을 연발 사격했을 가능성도 있다"면서 "일단 3발만 포착되어 1발은 실패했을 수도 있고, 또 3발의 발사 간격이 일정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2발 이상의 연발 사격 능력은 아직은 완전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이번 발사가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에스토니아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유럽지역 5개국이 5일(현지시간) 초대형 방사포 발사에 대해 안보리 결의에 위반된다는 규탄 성명을 발표한 데 대한 반발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 성명에 대해 7일 담화에서 "미국의 사촉을 받은 이러한 나라들의 무분별한 처사는 우리의 중대한 또 다른 반응을 유발시킬 도화선이 될 것"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

 

한편,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한의 발사체가 동해에 떨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일대를 지나는 선박에 주의를 촉구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쏜 발사체가 자국이 설정한 배타적경제수역(EEZ)에는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추정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 방사포 발사한지 일주 만에 여러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