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여론조사 거짓 응답 유도한 김재원·박형수 지지자 4명 고발

김덕엽 입력 : 2020.02.27 18:42 |   수정 : 2020.02.27 19:0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22708350001300.jpg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 김재원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 개발단 총괄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따뜻한 동행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김재원 의원·박형수 예비후보 지지자 4명, 당내경선 거짓 응답 권유·유도한 혐의…중앙여심위 미등록 여론조사결과 공표한 1명에겐 과태료 1500만원 부과 예정

 

[뉴스투데이/경북=김덕엽 기자] 당내경선을 위한 여론조사에서 거짓 응답을 권유하거나 유도한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 김재원(경북 상주·군위·청송·의성) 의원과 박형수(울진·영양·영덕·봉화) 예비후보 지지자 4명이 검찰에 고발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경북여심위)는 당내경선을 위한 여론조사에서 거짓 응답을 권유하거나 유도한 김재원 의원 지지자 A씨 등 3명과 박형수 예비후보 지지자 1명을 각각 대구지검 상주지청과 영덕지청 각각 고발했다고 27일 밝혔다.

경북여심위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 중앙당의 여론조사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지역 선거구민에게 ‘지지정당 없음’ 응답을 유도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고 있다.

B씨는 중앙당의 여론조사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지역 선거구민에게 연령대를 거짓으로 응답하도록 권유·유도하는 글을 SNS에 게시한 혐의다.

이와 별도로 경북여심위는 중앙여심위 홈페이지에 등록되지 않은 여론조사결과를 SNS 등으로 공표한 C씨에겐 과태료 1500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경북여심위 관계자는 “제21대 총선 당내경선을 앞두고, 여론조사와 관련한 중대위법행위에 대해 특별 단속을 실시하고, 인지된 위법행위에 대해선 고발조치하는 등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직선거법 제108조는 ‘당내경선을 위한 여론조사의 결과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해 다수의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성별·연령 등을 거짓으로 응답하도록 지시·권유·유도할 수 없고, 중앙여심위 홈페이지에 등록되지 아니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할 수 없다’고 규정됐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선거여론조사 거짓 응답 유도한 김재원·박형수 지지자 4명 고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