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재무구조 개선, 조현아 '3자연합'과의 경영권 분쟁에 새변수

임은빈 입력 : 2020.02.27 17:35 |   수정 : 2020.02.27 17:3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png
대한항공 서소문 사옥 앞.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임은빈 기자] 한진그룹(회장 조원태) 경영권이 달린 한진칼 주주총회가 한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진그룹이 재무구조 개선 작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이런 가운데 한진그룹의 우군인 미국 델타항공이 추가 지분 매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 반도건설 등 '3자연합'도 한진칼 지분율을 높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한진그룹의 재무구조 개선은 가열되는 경영권 분쟁에서 새로운 변수로 주목되고 있다. 

 

한진그룹은 최근 유휴 자산 매각 주관사 선정을 위해 관련사에 매각 자문 제안 요청서(RFP)를 발송했다고 27일 밝혔다.
 
매각 대상 유휴자산은 ▲ 대한항공 소유 서울 종로구 송현동 토지(3만6642㎡)와 건물(605㎡) ▲ 대한항공이 100% 보유한 해양레저시설 '왕산마리나'의 운영사 ㈜왕산레저개발 지분 ▲ 칼호텔네트워크 소유 제주 서귀포시 토평동 파라다이스 호텔 토지(5만3670㎡)와 건물(1만2246㎡)이다.
 
앞서 한진그룹은 이달 6일과 7일 대한항공과 한진칼 이사회를 열고 비수익 유휴 자산을 매각하기로 했다.

 

12.png
대한항공이 매각 결정한 송현동 부지. [사진제공=연합뉴스]

 

매각 자문 제안 요청서는 부동산 컨설팅사, 회계법인, 증권사, 신탁사, 자산운용사, 중개법인 등 각 업계를 대표하는 12개사에 발송됐다.
 
한진그룹은 다음달 24일까지 제안서를 받아 심사를 통해 후보사를 선정하고, 제안 내용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등을 진행해 최종 주관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시장 분석과 매수 의향자 조사, 자산 가치 평가, 우선협상자 선정, 입찰 매각 관련 제반 사항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입찰사는 매각 건별로 제안을 하거나 컨소시엄을 구성한 제안도 가능하다.
 
한진그룹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위치한 윌셔그랜드센터와 인천에 있는 그랜드 하얏트 인천 등도 사업성을 면밀히 검토한 뒤 지속적인 개발·육성 또는 구조 개편의 방향을 정할 예정이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해당 자산의 매각 작업을 조속히 완료하는 동시에 재무 구조와 지배 구조 개선을 위한 추가적인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발굴, 이행해 주주 가치를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13.png
사진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왼쪽)과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이에 맞서는 '반(反) 조원태 연합'은 최근 한진칼의 주식을 추가 매입하며 치열한 지분 경쟁을 벌이고 있다. 다음달 주총에서는 의결권이 없는 지분이지만 임시주총 소집 등 주총 이후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 회장의 '우군'인 미국 델타항공은 한진칼 주식 59만주를 추가 매입해 지분율이 종전 10.00%에서 11.00%로 늘어났다고 지난 24일 공시했다.
 
시장에서는 이번주 들어 골드만삭스 창구를 통해 외국인의 한진칼 주식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고 델타항공이 이전에도 골드만삭스를 통해 지분 매입을 한 점을 감안해 델타항공이 추가 매집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만약 델타항공이 맞을 경우 조 회장 측이 최소 1% 이상의 지분을 더 확보한 셈이 된다.
 
업계 관계자는 "델타항공의 경우 기업결합 신고 대상인 15%를 보유하기 전까지는 지분 매수를 계속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조 회장 측 지분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제외한 총수 일가(22.45%)와 델타항공(11%), 카카오(2%),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우리사주조합(3.80%) 등 총 39.25%다.

 

이에 맞서는 3자 연합은 조 전 부사장(6.49%)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17.29%), 반도건설 계열사들(13.30%)을 더해 총 37.08%를 확보했다. 여기에 KCGI로 추정되는 기타금융 매입 주식까지 더하면 3자 연합의 지분율은 37.62%까지 상승한다.
 
이런 가운데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진칼은 8.33% 상승한 6만5000원에 마감하며 5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델타항공과 KCGI, 반도그룹 등 각 주체별 지분 매입 시도가 지속되면서 한진칼 주가는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경영권 분쟁 이슈가 존재하는 동안은 주가가 강한 흐름을 유지했다는 점에서 주가는 2021년 주주총회까지 탄력적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진그룹 재무구조 개선, 조현아 '3자연합'과의 경영권 분쟁에 새변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