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 전방위 방역 태세 돌입

황재윤 입력 : 2020.02.27 03:21 |   수정 : 2020.02.27 03:2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천시, 코로나19 확산방지 민관공동 차량방역 실시 사진2.jpg
영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공공주택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 영천시]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향상…동력분부기·휴대용분무기 등 감염병 예방

 

[뉴스투데이/경북 영천=황재윤 기자] 경북 영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더욱 철저한 방역 태세에 돌입했다.

27일 영천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 위기경보 ‘경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고, 확진자 주거지역·이동경로의 실내·외 방역을 비롯한 전역의 다중이용시설, 공공주택 방역을 진행한다.

영천시보건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거주지 실내외 소독과 이동경로에 포함된 시설 내부를 소독하고, 공공기관, 아파트, 재래시장, 종교시설, 교통시설, 관광지 등 각 분야의 시설 중 방역과 소독이 요구되는 곳을 매일 오전부터 실시한다.

특히 영천시 농업기술센터는 축산연합회와의 협조로 동력분부기 53대와 휴대형분무기 12대를 활용해 읍·면의 경로당과 복지회관 방역을 실시해 면역력이 약한 노인들의 감염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영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증의 확산이 예방되기 위해서는 지자체에서 실시하는 방역도 중요하지만 시민 모두의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가 매우 중요하다”며 “기침, 발열 등 이상 징후가 있으면 반드시 외출을 자제하고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영천시는 지난달 31일부터 영천버스터미널과 시내지역 버스승강장 등 대중교통시설 소독을 시작으로 공공기관, 다중이용시설, 영천역, 공설시장, 공동주택 등의 방역을 이어오고 있으며, 총 510개소의 방역을 실시한 바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천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 전방위 방역 태세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