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협 무릅쓰고”…PC정비사·네트워크관리사 응시 ‘풍성’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2.23 01:39 |   수정 : 2020.02.25 16:3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지난 16일 부산에서 진행된 정기 1회 국가공인 PC정비사·네트워크관리사 2급 필기 자격검정에서 수험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검에 임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정보통신자격협회]

전국 9개 수험장 과기부 관리강화 조치내용 반영…수험생들 “‘코로나19’ 시험 연기되지 않아야”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한국정보통신자격협회(ICQA)에 대한 수험생들의 열기는 꺽지 못했다.

한국정보통신자격협회는 2020년 제1회 국가공인 PC정비사·네트워크관리사 2급 실기 자격검정을 희망하는 응시지원자를 대상으로 접수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한국정보통신자격협회는 수험장에 입실하는 수험생 전원에 대한 손 소독, 마스크 확인 및 배부, 체온 측정, 감염예방 수칙안내 등을 실시한 뒤 예방수칙을 준수토록 하고 예방수칙 미준수자는 응시불가함을 수험생에게 사전에 공지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정보통신자격협회 신종전염병 대응팀은 “집합검정이 진행될 경우 해당 관할구 보건소에 검정장소 소독 협조 요청 등 앞으로도 안전한 자격검정 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각별한 주의와 관리강화를 통해 검정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협회의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한 민간자격 관리자 협조 요청에 따라 자격검정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가공인 네트워크관리사 2급 실기 자격검정 접수희망자 A(37)씨는 “국가공인 네트워크관리사 2급은 졸업논문 대체자격으로 활용되기 때문에 꼭 취득해야 한다”며 “6개월 이상 준비했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시험이 연기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B(33)씨는 “국가공인 네트워크관리사와 인터넷보안전문가는 특기병으로 지원하기 전에 취득하고자 2020년 목표를 잡아뒀다”며 “대부분의 시험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어서 걱정이지만 협회에서는 이러한 수험생들의 고충을 생각해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정보통신자격협회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된 정부의 대응책을 적극 모니터링한 뒤 응시생의 심리적·환경적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하고, 선제적 대응조치 등으로 국가공인 PC정비사·네트워크관리사 2급 자격검정이 시행되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위협 무릅쓰고”…PC정비사·네트워크관리사 응시 ‘풍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