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확진자 사태 예고한 민주당 당직자 발언 ‘재조명’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2.22 22:14 |   수정 : 2020.02.27 08:4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지난 20일 김우철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이 시당위원장 및 예비후보자 합동 기자회견에서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18대 국회 보건복지위 담당한 김우철 대구시당 사무처장, 재난안전대책본부 유기적 연계 운영 지적 이어가

대구시, 열상카메라 수요 파악 보고 요구에 1주일 간 반응 無…과학적 대응 주문한 김 사무처장은 ‘시민 챙기기 우선’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예고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의 발언이 다시 한번 ‘재조명’되고 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지난 5일 18대 국회에서 송영길 의원 보좌관 당시 보건복지위원회를 담당한 경력의 김우철 대구시당 사무처장 주재로 대구시와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당시 김우철 사무처장은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통보 없이도 대구시가 선제적으로 감염확산을 차단할 체계가 필요하다”면서 “곧 개학이 되면 학생들 안전이 시급하니 재난안전본부를 교육청, 소방청, 의료전문가 등과 유기적으로 연계해 운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시민과 소통차원에서 현재 TBN에 2분정도 상황보도를 하는 것을 5분 이상, 하루 2-3차례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면서 “10억이라고 예단하지 말고 대구전역에 몇 대의 카메라가 필요한지를 먼저 확인한 다음에 거기에 맞는 예산을 요청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대당 1.5억 하는데 10억으로 몇 대나 구입할 수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가시적 피해가 발생하는 무역업종 등 외에도 소비부진에 따른 피해가 예상되는 재래시장, 요식업, 각종 서비스업 등에 대한 업종별 피해정도를 파악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대구시 관계자들은 선제적으로 감염 확산을 차단할 체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열상카메라 등 수요를 파악해서 보고를 요구한 김 사무처장에 대해 1주일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게다가 재난안전본부를 교육청, 소방청, 의료전문가 등과 유기적으로 연계해 운영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대구시가 ‘코로나19’ 사태를 예고한 김 사무처장의 지적을 귀담아 듣고 대응방안을 마련했을 경우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었지만 이를 귀담아 듣지 않아 일을 키웠다는 논란을 자초한 셈이다.

▲ 지난 5일 김우철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이 대구시와의 긴급 간담회에서 시 관계자들의 건의를 청취하면서도 미흡한 대응책에 대해 지적을 이어나가고 있다. [사진제공 =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김우철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지난 5일 대구시와 간담회에서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통보 없이도 대구시가 선제적으로 감염 확산을 차단할 체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열상카메라 등 수요를 파악해서 보고해달라 했는데 1주일이 지나도록 반응이 없었다”고 꼬집었다.

특히 “외부유입 차단에 실패한 것이 드러난 만큼 내부확산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대구시는 당장이라도 재난안전본부를 교육청, 소방청, 의료전문가 등과 유기적으로 연계해서 보다 전문적인 진단과 대응이 시급하다”고 대구시의 과학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19’ 추가 확산 저지와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구시의 노력에 총력을 다해 협조하겠다”며 다시 한번 초당적 협조의사를 거듭 피력해 시민 안전 챙기기에 우선적인 모습을 보였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사태 예고한 민주당 당직자 발언 ‘재조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