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분양시장서 부상하는 수원·용인·성남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2.13 17:03 |   수정 : 2020.02.13 17:03

봄 분양시장서 부상하는 수·용·성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12·16대책 이후 수원, 용인, 성남 지역이 풍선효과를 보이면서 아파트값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이들 지역의 모니터링을 통해 집값이 오르고 있다는 점을 확인한 정부가 추가 규제를 논의하고 있어 이목이 쏠린다. 사진은 수원 시내의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강남 접근 좋은 교통…최근 1개월 새 아파트값 상승세

집값 급등 우려 확인한 정부의 추가 규제 논의에 '눈길'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경기 남부지역을 대표하는 수원, 용인, 성남 세 곳이 봄 분양시장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전 지역이 규제를 받는 서울과 달리 일부 지역만 규제지역이고 신분당선, 분당선을 타고 강남으로 오고가기 쉬운 교통입지가 좋다는 평가다.

이들 지역은 최근 1개월 새 아파트값이 상승세다. 수도권 비규제지역으로 몰리는 '풍선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셈이다. 정부도 이들 지역의 집값 급등에 대한 우려를 확인하고 추가 규제를 논의 중이어서 향후 나올 대책에 관심이 모아진다.

13일 정비 업계에 따르면 최근 1개월(1월 3일~2월 7일)수원, 용인, 성남지역의 아파트 상승률은 각각 0.92%, 0.46%, 0.33%를 나타냈다. 이 기간 경기지역 평균 아파트값 상승률(0.31%)보다 높았다. 서울의 대체 투자처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편승해 분양시장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 4일 진행된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의 무순위 청약 접수가 불을 지폈다. 계약을 포기하거나 청약 당첨 부적격자로 생긴 미계약 잔여 물량 42가구의 무순위 청약 접수 결과, 6만7965개의 청약 통장이 접수돼 161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 결과가 말해주듯 당일 오전 11시께 접속자 수가 급증하면서 서버가 한때 다운됐고 현대건설은 청약 접수 마감시간을 오후 4시에서 7시로 3시간 연장하기도 했다.

이 단지가 들어서는 수원시 팔달구는 조정대상지역으로 대출 등에 규제를 받지만 6개월 후 전매가 가능하고 재당첨 제한 등 청약 규제를 받지 않는 비청약과열지역이다. 단기 시세차익이 가능하고 무주택자도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수많은 청약자들이 관심을 갖고 기다린 결과.

수원, 용인, 성남 총 4800여 가구 공급

구도심 정비사업, 이전부지 개발 활발


수원과 용인, 성남은 3월부터 5월까지 총 4800여 가구의 일반분양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구도심 정비사업이 활발하고 이전부지 개발 등이 추진되면서 최근 5년 사이 가장 많은 물량이다. 성남이 지난해(4800여 가구)에 이어 2300여 가구로 가장 많다. 수원과 용인이 각각 1800여 가구, 600여 가구다.

주요 분양단지를 살펴보면 대우건설과 GS건설이 5월께 성남 신흥2구역에 4700여 가구 짓고 1900여 가구를 일반분양할 계획이다. 8호선 단대오거리역, 신흥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위례신도시와도 가깝다.

쌍용건설은 수원시 오목천동에서 930가구 규모의 '쌍용 더플래티넘 오목천역'을 분양할 계획이며, 일반분양 물량은 721가구다. 오는 8월께 개통예정인 수인선 오목천역 역세권이다. 분양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수원시청 관계자는 이에 대해 "관리처분변경 계획이 잡혀 있다"면서 "(처리된 이후)조합에서 일정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4월께 용인시 영덕동 영덕공원 내에 '기흥 푸르지오 포레피스' 680가구를 짓고 일반분양에 들어간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교통 등)입지가 우수한 곳들이 많아 추가 규제가 이뤄지더라도 상품성은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봄 분양시장서 부상하는 수원·용인·성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