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3 10: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사진제공=한국야쿠르트]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한국야쿠르트가 ‘장케어프로젝트 MPRO3 마일드 배·모과(이하 MPRO3 마일드)’를 새롭게 선보이며 브랜드 모델로 ‘마이크로바이옴’ 분야 전문가인 잭 길버트 교수를 발탁했다고 13일 밝혔다.

‘MPRO3’는 국내에선 처음으로 ‘프로바이오틱스’와 이의 장(腸)내 증식을 돕는 ‘프리바이오틱스’를 한 병에 담은 제품이다. 지난해 2월, 4년여 연구 끝에 출시했다. 풍부한 맛과 장건강에 대한 소비자 입소문으로 올해 초 누계 판매수량 5000만 개를 달성했다.

브랜드 론칭 1년만에 내놓는 신제품 ‘MPRO3 마일드’는 ‘배’와 ‘모과’를 첨가해 청량감 있고 부드러운 맛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신규 CF 주인공 ‘잭 길버트’ 교수는 ‘MPRO3’ 공동개발자다. 기능성 소재 배합과 제품 개발에 필요한 주요 자문을 제공했다. 시카고 대학 외과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미국 미생물학회 학술지 ‘mSytems Journal’ 편집장으로 활동 중이다. 특히 ‘Biomedical Science 2015‘에서 상위 10명 과학자에 이름을 올리는 등 ’마이크로바이옴’ 분야 권위자로 인정받는 인물이다. 국내에는 미생물과 건강의 상관관계를 다룬 ‘더러워도 괜찮아’의 저자로 잘 알려져 있다.

새로운 광고는 ‘MPRO3’의 기능성을 강조하는데 초점을 뒀다. ‘프로바이오틱스’가 ‘프리바이오틱스’를 만나 자체 증식, 활성화되는 역동적인 모습을 모션 그래픽으로 표현했다. 이를 통해 장 속 ‘마이크로바이옴’을 균형있게 만든다는 내용이다. 잭 길버트 교수의 “장 속 불균형 그대로 두시겠습니까?”란 멘트로 마무리한다. 오는 14일부터 온에어될 예정이다.

변경구 한국야쿠르트 마케팅 상무는 “‘잭 길버트’ 교수와 함께한 신규 CF를 통해 ‘MPRO3’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가 한 단계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제품 ‘MPRO3 마일드’로 라인업을 확장해 판매 성장세를 이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야쿠르트는 향후 ‘잭 길버트’ 교수와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연구를 함께할 방침이다. 또한 현재 수행중인 국책 과제를 중심으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연구를 지속하며 추가 기능성 발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한국야쿠르트, ‘장케어프로젝트 MPRO3’ 새 모델로 잭 길버트 교수 발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