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22: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안성시농업기술센터가가 친환경 농업 생산력을 증대하고 지력 상승을 돕는 토양개량제를 공급한다.[사진제공=안성시]


고품질 안성맞춤 농산물 생산 도울 것 ..대덕, 원곡, 양성, 고삼, 안성1·2·3동에 지원

[뉴스투데이=송대승 기자] 안성시농업기술센터가 12일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고 고품질의 안성맞춤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토양개량제’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안성시는 본격적인 영농기를 준비하는 요즘 화학비료와 농약사용 등으로 척박해진 논과 밭에 지력을 유지·보전시킬 수 있는 토양개량제를 공급할 예정이다.

토양개량제는 농작물이 병해충으로부터 보다 잘 견딜 수 있게 해주고, 산성토양을 개량 할 뿐만 아니라 유기물의 분해와 미생물 번식을 촉진시켜 농산물의 품질을 높여 농업인 소득증대에 효과가 있다.

이에 안성시는 3년 1주기로 공급되는 토양개량제 지원사업을 위해 7억 3천만 원을 들여 규산질 2,924톤, 석회질 1,098톤, 패화석 59톤 등 총 4,081톤의 토양개량제를 농가에 보급한다.

특히, 고령으로 토양개량제 살포 작업이 어려운 농업인들의 부담을 해소하기 위하여 토양개량제를 적기에 살포하도록 3년 1주기 공급체계에 따른 주 공급지역(대덕, 원곡, 양성, 고삼, 안성1·2·3동)을 대상으로 공동살포를 지원한다.

안성시농업기술센터 심준기 소장은 “친환경 농산물 생산에 가장 기본이 되는 토양개량을 위해 논토양은 유효규산 함량을 적정수준인 157ppm으로 높이고, 밭토양은 적정 토양산도인 pH6.5까지 개량을 목표로 토양개량제를 3년마다 살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급받은 토양개량제를 영농에 차질이 없도록 신속히 해당 농지에 살포 할 것”을 당부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성시, 지력 상승을 돕는 친환경 토양개량제 농가에 공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