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세계 3대 에어쇼 중 하나인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2.12 14:12 |   수정 : 2020.02.12 14:1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싱가포르 창이 전시 센터에서 열리는 ‘2020 싱가포르 에어쇼’의 KAI 부스. [사진제공=KAI]

FA-50·KT-1·수리온 등 수출 주력제품 선보이고 수출 판로도 개척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16일(현지시간)까지 싱가포르 창이 전시 센터에서 열리는 '2020 싱가포르 에어쇼'에 참가한다고 12일 밝혔다.

11일 개막한 싱가포르 에어쇼는 프랑스 파리, 영국 판버러 에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이자 아시아 최대 항공우주·방위산업 행사다.

KAI는 행사 기간 경공격기 FA-50, 기본훈련기 KT-1, 기동헬기 수리온 등 수출 주력제품부터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 KF-X, 소형민수/무장헬기 LCH/LAH 등 첨단 항공기를 선보인다.

아울러 싱가포르 에어쇼 기간 동안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스페인 등 수출 대상국의 군 고위 관계자를 직접 만나 판로를 개척한다.

KAI 관계자는 "동남아시아에서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추가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며 "신남방 정책의 일환으로 방산·항공우주 분야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KAI의 항공정비(MRO) 자회사인 한국항공서비스㈜(KAEMS)는 11일 세계 최대의 MRO 업체인 루프트한자 테크닉과 에어버스 A319·320·321 기종에 대한 정비교육 계약을, 미국의 MRO 업체인 AAR와는 항공기 부품정비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12일에는 보잉과 수리부품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KAEMS는 글로벌 MRO 업체와 협력을 강화했다. 이외에도 아시아 최대의 MRO 강국으로 꼽히는 싱가포르의 주요 MRO 업체와 협력해 국내 MRO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AI, 세계 3대 에어쇼 중 하나인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