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05: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영양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가 퇴비 부축도 측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 영양군]

축산농가 대상 가축분뇨 퇴비화 촉진 부숙도 측정 장비 등 지원

[뉴스투데이/경북 영양=김덕엽 기자] 경북 영양군이 가축분뇨를 적정하게 처리해 환경오염 방지와 지속가능 농업기반 구축을 위해 퇴비 부축도 측정을 연중 무료로 지원한다.

12일 영양군에 따르면 군은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가축분뇨 퇴비화 촉진으로 농업부분 미세먼지 원인물질 감소를 위해 퇴비 부숙도 측정에 필요한 장비와 검사 키트, 인력을 지원한다.

또 시료에는 채취 날짜, 시료명, 시료 내역 등을 기재하고, 시료를 운송할 때는 밀봉한 뒤 온도, 직사광선 등에 의해 내용물의 변화가 없도록 주의하도록 당부한다.

임숙자 영양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측정 의무화 시행으로 가축분뇨를 자원화하거나 적정하게 처리해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지속가능한 자연순환형 축산업 육성을 위해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편 퇴비 부숙도 의무화 제도는 부숙이 되지 않은 퇴비의 살포로 발생되는 악취 및 환경오염 영향 감소 등의 문제 완화와 퇴비 품질 향상을 위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배출시설 신고 규모는 년 1회, 허가 규모는 6개월에 1회 퇴비부숙도를 시험 기관에 의뢰하여 분석 결과를 3년간 보관하여야 한다.

가축분뇨를 자가 처리하는 축산 농가 중 가축분뇨 배출시설 면적 1500㎡ 이상의 농가는 부숙후기 또는 부숙완료 상태, 1500㎡ 미만 농가는 부숙중기 상태의 퇴비를 살포해야 된다.

이를 위반할 시 최대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과 부숙도 검사 결과서를 3년간 보관, 퇴액비 관리대장 미작성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속가능 농업기반 구축’…영양군, 퇴비 부축도 측정 무료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