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00: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의성읍 소재 한 버스정류장에서 군민들이 버스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 경북 의성군]

3자리 노선번호 버스전면 LED행선판 안내…시간표 배부 등 주민불편 최소화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경북 의성군이 오는 3월 2일부터 농어촌버스 노선을 전면 개편한다.

12일 의성군에 따르면 군은 농어촌버스 노선 전면 개편을 위해 지난해 4월 용역에 착수해 노선개편안을 마련했다. 이후 주민의견을 수렴한 뒤 최종 노선을 확정했다.

의성군은 농어촌버스 노선 전면개편을 통해 간선과 지선으로 노선을 구분하고, 지역별 번호를 부여해 목적지까지 쉽게 찾아 갈 수 있도록 3자리 노선번호를 버스전면 LED 행선판에 안내한다. 다만 지역 내 지선버스는 한글번호로 표기하게 된다.

또 노선의 중복을 개선하고 버스 5대(중형2, 소형3)를 증차해 주요 지역별 민원사항을 해결했으며, 소형버스 투입으로 접근성도 강화했다.

그덕에 의성군은 농어촌버스 노선 전면 개편을 통해 대중교통 서비스 현재보다 32km 증가, 9개 마을에 농어촌버스와 행복버스 신규 서비스, 정류장 도보거리 500m 이내 마을 440개에서 469개로 증가, 운행횟수 44회 증회 등의 개선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의성군은 노선개편에 앞서 가정용 시간표 3만 부를 제작한 뒤 배부하고, 회관용 시간표도 700부를 부착해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다.

이외 노선 개편으로 인한 혼란을 줄이기 위해 버스노선 현장안내원 7명을 주요거점에 배치하고, 전화상담원 2명도 일자리창출과와 의성여객에 투입하는 등 주민불편을 최소화한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이번 노선개편을 통해 새로운 버스 체계를 구축하고 교통 취약지역에 충분한 교통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노선번호를 새로 부여한 만큼 지속적인 안내와 홍보로 개편에 따른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성군은 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2014년 8월부터 몸이 불편해 시장이나 병원에 가기 어려운 어르신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 ‘행복택시’를 경북에서 가장 먼저 도입했다. 그 결과 현재 100개 마을 연 4만 ,000명이 이용하는 등 주민들에게 좋은 시책으로 평가 받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성군, 3월부터 농어촌버스 노선 전면 개편…‘행복버스’ 운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