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08: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삼성전자가 오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S20 시리즈'를 선보였다. [사진제공=삼성전자/그래픽=뉴스투데이]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S20 시리즈' 공개할 예정

노태문 사장의 '고스펙 전략', 3가지 '네이밍'방식에 담겨

[뉴스투데이=김태진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S20' 시리즈와 새로운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을 공개한다. 지난달 삼성전자의 새 무선사업부 사장으로 발탁된 노태문 사장은 "이번 언팩으로 업계 판도를 바꿀 향후 10년 혁신의 청사진을 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노 태문 사장은 향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를 좌우할 변수로 '고스펙 경쟁'을 꼽은 것으로 분석된다. 경제적인 저가폰을 시리즈 리스트에서 지워내고 고스펙 사양으로 전열을 재정비하고 있다. 이 같은 전략은 3가지 '네미밍' 방식에서 드러나고 있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노 사장의 야심작으로 불리는 만큼 역대급 스펙을 자랑한다. 현재까지 공개된 바에 따르면 △S20(6.2인치) △S20 플러스(6.7인치) △S20 울트라(6.9인치)로 출시 예정이다. 최상위 모델인 울트라의 경우 스마트폰 최초로 16기가바이트(GB) 램(RAM), 1억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가 탑재되고 최대 디지털 100배줌이 가능한 슈퍼줌 기능도 지원된다.

S20과 S20 역시 6400만 화소의 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의 메인, 초광각 카메라, 12GB RAM 등을 장착해 최신 성능을 발휘한다. S20에는 3D 촬여이 가능한 비행시간거리측정(ToF) 기능이 제외됐다. 현재 국내 출고가는 갤럭시S20가 125만원, S20 135만원, S20 울트라 160만원 수준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S20 시리즈가 올해 4000만대 이상 판매될 것으로 예측했다.

새로운 시대 2020년, 새로운 혁신의 시작 '갤럭시S20'

올해 삼성전자의 갤럭시S 시리즈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연 넘버링이다. 올해 삼성전자는 지난해 갤럭시S10에서 S11이 아닌 S20으로 건너뛰었다. 새로운 단위는 기존의 시대를 이어가는 것이 아닌 앞서 노 사장이 언급한 향후 스마트폰 업계의 10년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내포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삼성전자는 '20' 숫자 마케팅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노 사장은 지난 9일 뉴스룸을 통해 "2020년을 시작하는 지금, 우리는 스마트폰을 넘어선 새로운 혁신의 시작을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처럼 노 사장은 2020년을 스마트폰 산업의 전환점으로 삼고 있다. 2020년 갤럭시S20 출시는 소비자에게 삼성전자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데 유용하다.

▲ 삼성전자 '갤럭시S20' [사진제공=삼성전자]

보급형 이미지 씻어내기 위해 S20e 대신 S20

지난해 갤럭시S10 시리즈에서 처음으로 S10e가 출시됐다. S10과 S10플러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성비 좋은 성능을 탑재해 보급형 제품으로 분류됐다. 그 이후 삼성전자는 갤럭시탭S5e, 갤럭시핏e 등을 선보이며 보급형 e 시리즈를 확고히 했다. 그러나 이번 S20 시리즈에서 S20e 모델은 제외됐다.

지금까지 공개된 갤럭시S20 스펙을 보면 S10e를 계승한 보급형 제품은 S20이고, 기존 갤럭시S10은 S20플러스, S10플러스는 S20 울트라가 계승하는 방식인 것을 알 수 있다. S20e를 채택하지 않은 이유는 보급형 스마트폰 인식을 배제하기 위함으로 분석된다. S20은 울트라를 제외한 시리즈 간 스펙 차이를 전작보다 좁혔다. S10e와 S10은 RAM, 디스플레이 품질, 카메라 등이 다른 반면 S20과 S20 플러스는 대표적으로 ToF 카메라 유무가 다를 뿐 고사양이다.

또한, S20 시리즈는 전작에 비해 출고가 기준 20~30만원 가량 높아져 가장 저렴한 모델인 S20 128GB가 125만원이다. 더불어 S20은 S20 플러스와 울트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사양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스마트폰과 비교하면 확실히 고스펙 모델이다. 삼성전자는 이런 점들을 고려해 모델명 S20e는 소비자들에게 보급형 모델 인식을 줄 수 있어 배제한 것으로 분석된다.


S20 울트라, 고스펙 스마트폰 향한 소비자 수요 충족시키기 위해 출동


삼성전자가 올해 갤럭시S20 '울트라'를 통해 라인업을 확대한다. '울트라'는 삼성전자가 지난 2017년 갤럭시S8 플러스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한 단계 더 진화한 모델이다.

이통사들이 올해 5G 국내 가입자 1000만명 돌파를 예상하는 만큼 고사양 스마트폰을 향한 소비자들의 수요는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 5G 기술을 통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클라우드 게임,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 등 다양한 서비스 실현을 위해서는 고스펙 스마트폰은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1억800만 화소 카메라, 16GB RAM 등을 탑재한 S20 울트라 출시로 소비자 확보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0 울트라 모델을 필두로 기술 발전과 소비자 요구를 충족시킬 전망이다. 더불어 라인업 확대로 차세대 스마트폰 산업에서 프리미엄 이미지 제고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투분석] 삼성전자 갤럭시S 시리즈의 '고스펙주의' , 노태문의 3가지 네이밍에 담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