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대책 이후 관망세 속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2.10 17:16 |   수정 : 2020.02.10 17:16

강남3구 아파트값 하락세 본격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정부가 부동산 불법거래 등에 관한 한층 강화된 조사를 예고하면서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폭이 둔화됐다. 특히 강남3구(서초·강남·송파구)의 아파트값이 일제히 하락 전환됐다. 사진은 서초구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제공=뉴스투데이DB]

불법거래, 거래소명 등 한층 강화된 조사 예고 영향

'재건축 단지' 등 영향으로 '강남3구' 일제히 하락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12·16대책 이후 대출 등 각종 규제로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폭이 둔화됐다. 불법거래와 거래 소명 등 한층 강화된 조사가 예고돼서다.

특히 잠실주공5단지, 은마아파트 등 주요 '재건축 단지'와 아크로리버파크, 반포자이 등 '고가 대단지' 아파트값이 떨어지면서 '강남3구'의 아파트값이 일제히 하락했다.

10일 부동산114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지난 7일 기준)이 전주(0.05%)대비 소폭 둔화된 0.04% 올랐다. 재건축이 0.02%에서 0.01%로 0.01%포인트(p)떨어졌고 일반 아파트는 0.06% 올라 상승폭 변화가 없었다.

중저가 매물이 일부 거래되면서 도봉, 강북, 구로 등 '비강남권'을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금천(0.16%), 성북(0.14%), 강동(0.12%), 동대문(0.12%), 서대문(0.12%) 등 순으로 올랐다.

도봉은 창동 상계주공17~19단지를 비롯해 쌍문동 동익파크, 방학동 벽산1차 등이 250만~2500만원 상승했다. 강북은 미아동 두산위브트레지움과 번동 주공1단지가 500만~2000만원 올랐다.

이와 달리 '강남3구'는 매수세가 더 위축되면서 주요 재건축 아파트와 가격 오름폭이 컸던 대단지가 하락하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해 부동산114 관계자는 "지난해 6월 이후 오름세가 이어졌던 강남3구가 하락세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이 500만~2500만원 내렸다. 강남은 대치동 은마와 대치, 한보미도맨션1·2차가 500만~7500만원 떨어졌다. 서초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반포자이가 2500만~5000만원 하락했다.

'강남3구' 등 강남권의 매수심리는 더욱 위축될 전망이다. 오는 21일부터 실거래법 위반 등 각종 불법거래에 대한 고강도 조사가 서울, 과천 등 31개 투기과열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여기에 더해 3월부터 자금조달 계획서 거래 소명 자료 제출이 강화된다.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이와 함께 중저가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는 '비강남권' 특히 노원, 도봉, 강북 등 지역과 비규제 지역으로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용인, 수원 등 경기 일부지역도 상승세가 다소 진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거래량이 늘어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던 '강남3구'의 아파트값이 하락 전환됐고 규제의 강도가 이어지면서 일반 아파트값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전세시장은 겨울방학 이사 수요가 마무리되면서 전세 매물이 부족한 가운데 청약 대기수요와 매매 거래 위축에 따른 전세 선호 현상이 이어진 결과, 서울 전지역이 올랐다. 금천(0.18%), 성북(0.10%), 강북(0.09%), 강남(0.08%), 강서(0.08%), 마포(0.06%) 등 순으로 올랐다.

전세 매물 부족으로 전셋값 불안이 계속되면 봄 이사 철을 맞아 수요가 서둘러 움직일 수 있어 전세 품귀와 전셋값 급등의 또 다른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2·16대책 이후 관망세 속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