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분양시장 ‘코로나포비아’ 등 다양한 변수 속출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2.07 17:31 ㅣ 수정 : 2020.02.07 17:31

분양시장 신종 코로나 때문에 안갯속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올 봄 분양시장이 신종 코로나, 청약업무 이관, 분양가상한제 등의 다양한 변수를 맞고 있다. 사진은 내방객들이 주택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스투데이DB]

분위기 '어수선'…애초 계획에서 벗어나 잦은 일정 변경 점쳐져

3~5월 수도권서 4만4000여 가구 일반분양…전년대비 75% 증가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코로나포비아', '청약홈', '총선', '분양가상한제'.

올 봄 분양시장의 변수들이다. 이로 인해 성수기를 맞는 봄 분양시장이 예년과 달리 분위기가 어수선하다. 때문에 애초 계획과 관계없이 잦은 일정 변경이 점쳐지면서 예비 청약자들이 청약을 준비하는데 있어 어려움이 예상된다.

7일 정비 업계에 따르면 올해 3~5월 수도권 분양시장의 아파트 일반물량은 4만4000여 가구에 이른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5%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2만2800여 가구, 인천 1만2500여 가구, 서울 9000여 가구이며, 월별로는 4월이 1만8300여 가구로 가장 많다. 3월과 5월은 각각 9900여 가구, 1만5800여 가구다.

올 분양시장은 청약업무 이관 작업으로 1월 한달 간 휴식기를 가졌다. 지난 3일부터 한국감정원의 '청약홈' 시스템이 업무를 시작했는데 오픈 첫날 접속 장애로 서버가 다운되는 등 이용자들에게 불편을 가져다줬다.

한국감정원은 당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입주자저축은행과의 통신 오류를 면밀히 분석해 청약접수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본격 청약업무는 오는 13일부터 이루어질 예정이다.

약 일주일 남은 기간 동안 청약홈 시스템의 안정화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서버용량, 은행간 통신속도를 (기존보다)각각 4배, 10배 늘리면서 문제점을 보완했다"면서 "13일은 모집가구가 적어 큰 무리는 없다"고 말했다.

분양시장은 1월 개점휴업을 거쳐 2월부터 본궤도에 오르려고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창궐로 계획된 일정을 소화하기가 쉽지 않아졌다. 이에 건설사들이 분양 일정을 연기하거나 사이버 모델하우스로 대체하는 등 대안을 마련하면서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만약 '신종 코로나'가 장기화되면 분양 날짜를 확정하는데 어려움이 생겨 이월이 불가피하고 나아가 물량 변화를 가져올 수도 있다.

더불어 4월 말 유예 기간이 종료되는 '분양가상한제' 시행 전 분양을 서두르는 정비사업지는 4·15 총선 때문에 분양시기를 잡는데 어려움이 따르는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수도권 지역 청약 준비를 하고 있는 청약자들은 시기를 놓치지 않을까 신경이 쓰인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일정 체크도 필요하지만 대출 등 각종 규제를 잘 살펴봐야 한다. 특히 일부 비규제지역은 당첨되면 전매기간이 6개월인데 (그 기간 동안) 정부가 새로운 규제나 대책을 내놓을 수도 있기 때문에 이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