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테슬라 등 中 진출 글로벌 제조사도 '코로나 쇼크'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2.05 17:24 |   수정 : 2020.02.05 17:24

中 정부, '우한 폐렴' 확산 대응해 설 연휴 10일 연장 / 美 테슬라, 日 토요타 등 글로벌 제조사 공장 '셧다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1월 26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진인탄 병원으로 투입되는 중국군 의료진 모습 [로고=각 사, 사진=AP·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이른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진자 수가 발원 지역인 중국 후베이성(湖北省)에서만 2만 명을 넘긴 가운데 토요타와 테슬라 등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제조기업들도 조업일수에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國家衛生健康委員會)’는 5일 발표에서 지난 4일 0시부터 24시까지 나타난 중국 내 우한 폐렴 신규 확진자 수는 3887명으로 이 중 3156명은 후베이성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중국 내 전체 확진자 수는 2만 4324명으로 하루 동안 19.02% 늘어났다.

진원지 우한(武漢)시의 도시 봉쇄에도 불구하고 외부 지역에서의 감염이 확산되면서 중국 정부는 지난달 30일로 끝날 예정이었던 춘제(春節, 설날) 연휴를 2일로 연장했고 지방 정부 단위에서 연장 기한을 최대 오는 9일까지로 다시 늘린 바 있다. 특히 후베이성의 연장 기한은 오는 13일까지로 가장 길다.

이에 따라 우한시를 비롯해 중국 내에 공장을 두고 있는 글로벌 제조기업들은 예정보다 10일 늘어난 연휴 기간과 각급 지방 정부의 권고에 따라 공장 가동을 멈추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나라의 현대자동차 등 자동차 제조사들도 일부 하청업체의 중국 현지 공장이 멈추면서 재고난에 빠진 바 있다.

▲ [표=뉴스투데이 이원갑]

■ 토요타-테슬라, 車공장 9일까지 가동 중단 / ‘아이폰’ 만드는 폭스콘 휴대전화 공장도 멈춰

중국 상하이에서 연간 15만대의 ‘모델 3’를 생산하고 있는 미국의 테슬라는 현재 생산을 멈추고 있다. 중국 정부가 다른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테슬라 측에도 최대 열흘까지 늘어나는 연휴 기간에 맞춰 공장을 닫을 것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달 30일(한국 시간)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때 이미 상하이 공장의 재가동을 1주 반가량 늦추겠다고 밝혔던 바 있다. 이날 자크 커크혼 테슬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현 시점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의) 모델3 생산이 1주에서 1주 반가량 지연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라며 “(중국)정부의 가동 중단 요구에 의한 것”이라고 전했다.

같은 날 일본의 토요타도 중국 톈진(天津)시와 광둥성(廣東省) 일대의 현지 공장을 최소 오는 9일까지 멈춘다고 발표했다. 마찬가지로 중국에 공장을 두고 있는 미국의 GM과 포드, 독일의 폭스바겐 역시 같은 기간 동안 가동 중단 행렬에 합류했다. 각국 본사로부터 중국으로의 출장도 제한됐다.

중국에 공장을 두고 있는 대만의 폭스콘 역시 조업 중단을 피해갈 수 없었다. 이 회사는 중국 광둥성과 허난성(河南省) 등지에서 애플 ‘아이폰’ 휴대전화를 위탁 생산하고 있다. 종전까지 조업 재개 일자는 지난 3일이었지만 오는 10일로 밀린 상황이다. 이 시기에 실질적으로 조업이 재개될 수 있을지는 당국의 결정에 달려 있다.

이 밖에도 하얏트 호텔과 샹그릴라 호텔은 중국에서 온 숙박객의 예약을 오는 29일분까지 수수료 없이 취소해주고 있다. 스타벅스는 중국 내 2000여 지점의 문을 닫았고 맥도날드도 후베이성 일대 점포의 영업을 중지했다. 반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공장, 코카콜라의 식음료 공장 등은 중국 정부의 묵인 하에 일부 생산시설을 가동하고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토요타·테슬라 등 中 진출 글로벌 제조사도 '코로나 쇼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