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8 21: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박원순 서울시장(사진 오른쪽)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대책회의에서 서정협 행정1부시장 내정자와 팔 인사법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노숙인·장애인·노인 복지 시설, 어린이집 등을 위한 물품구입 등에 쓰일 예정

시, 추가지원 2차 수요조사 벌일 예정…동원 가능 재난관리기금 총 948억원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서울시가 28일 박원순 시장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차 종합대책회의를 열고 재난관리기금 1차 수요조사 결과, 167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기금은 노숙인·장애인·노인 복지 시설, 어린이집, 보건소, 지하철역 등을 위한 물품 구입 등에 쓰일 예정이다.

시는 추가지원을 위한 2차 수요조사도 벌일 예정이며, 지난 1월 기준 시가 동원할 수 있는 재난관리기금은 총 948억원 규모로 파악됐다.

또한 현재 보유하고 있는 '덴탈 마스크' 7만개를 이날부터 시민에게 배부하는 한편 지하철은 역당 2천개, 버스는 대당 100개의 마스크를 비치하고 배포한다.

또 독거 노인 2만9천여 명은 일일이 안부를 확인하고 쪽방 밀집 지역은 방역소독을 벌이기로 했다. '우한 폐렴'으로 인한 입원자나 자가 격리자에게는 '서울형 긴급복지'를 제공한다. 최대 지원비는 200만원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에 WHO 감염병 대응팀과 화상회의를 통해 확산 방지를 위한 효과적인 방안에 대해서 자문을 구했고 유익한 조언을 들었다"며 손을 맞잡는 악수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보통 악수를 오랜만에 만나면, 특히 새해이기 때문에 악수하면서 새해인사를 하게 되는데 악수 대신에 팔로, 손이 접촉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루머들이 SNS에서 확산되고 있다"면서 "근거없는 루머 때문에 불안감이 확산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이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 공개하는 것이 중요하고 확보한 많은 정보나 내용들에 대해 실시간으로 공유해 불안감을 없애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24시 편의점 같은 곳에서 마스크를 사려고 하니까 동이 나서 살 수 없다는 소식이 있다"며 "업체들과 협력해서 어디서나 편리하게 구할 수 있도록 조치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고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재난관리기금 '167억원'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