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1 14: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기우성(앞줄 왼쪽) 셀트리온 대표이사 부회장과 천핑(Chen Ping) 동호개발구 당공위 부서기가 20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셀트리온]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셀트리온 그룹이 중국 우한시에 현지 최대 규모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셀트리온은 지난 20일 중국 중부 최대 도시 우한(Wuhan)시에서 셀트리온그룹 및 후베이성 정부, 우한시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우한시는 이미 300여개의 제약바이오 R&D 센터 및 기업이 자리한 곳이다. 중국 정부의 적극적 지원 하에 제품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한 플랫폼이 잘 구축돼 있어 사업을 위해 필요한 조건을 고루 갖추고 있다. 

셀트리온그룹은 후베이성 및 우한시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내 최대 규모인 12만 리터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설할 방침이다. 

중국 공장에서는 바이오의약품 개발 생산뿐만 아니라, 중국 내수 시장 공급을 위한 대규모 CMO 생산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셀트리온그룹은 중국 내 의약품 판매를 위한 직판망도 함께 구축해 현지 내수 시장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은 2025년까지 5년간 설비투자에만 약 6,000억원 이상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투자재원은 그룹 자체 현금보유고 및 외부 투자유치 등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투자계약 체결로 설립하는 법인을 통해 향후 설비투자뿐 아니라 제품개발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생산시설 건설을 위한 부지를 최종 선정했으며, 올 상반기 중 기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 날 협약식에 참석한 셀트리온 기우성 부회장은 "중국은 고품질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큰 시장이자 세계에서 두번째로 시장규모가 크다"며 "셀트리온그룹이 중국시장에 직접 진출한 만큼 세계적인 수준의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중국 환자들에게 빠른 시간 안에 공급하고 이를 통해 셀트리온그룹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역량을 집중시키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셀트리온, 중국 최대 규모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