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키코 배상 고심하는 은행에 시간 더 줘

김성권 기자 입력 : 2020.01.06 10:19 |   수정 : 2020.01.06 10:1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금융감독원이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사태의 분쟁조정안과 관련 은행과 피해기업에 수락 여부를 결정할 시간을 더 주기로 했다. 아직까지 수용 여부를 전달한 은행이 없는 가운데 검토할 시간을 더 줘 합의를 유도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가 마련한 키코 분쟁조정 결정서를 받은 은행 6곳 가운데 현재까지 수용 여부 관련 의사를 금감원에 전달한 은행은 한 곳도 없다.

앞서 금감원 분쟁조정위는 지난해 12월 12일 키코 상품을 판매한 은행 6곳의 불완전판매에 따른 배상책임이 인정된다며 기업 4곳에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조정결정서는 지난달 20일 양측에 통보됐다.

양측이 조정안 접수 후 20일 이내에 조정안을 수락하면 조정이 성립된다. 이달 8일까지 수용, 불수용, 연장 신청 등의 의사를 밝혀야 하는데 금감원은 은행들이 연장 신청 의견을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금감원은 연장 요청이 들어오면 수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금융당구 관계자는 "연말 연초 바쁜 시기를 보내느라 은행들이 키코 사안을 검토할 시간이 부족했을 수 있다"며 "내부 검토를 할 시간을 더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감원, 키코 배상 고심하는 은행에 시간 더 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