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채용분석](1) 정몽열의 KCC건설 '현장 문제' 해결 능력 중시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1.02 19:45 |   수정 : 2020.01.02 19:45

[2020 채용분석](1) KCC건설 '현장 문제' 해결 능력 중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KCC건설이 오는 6일까지 토목, 건축, 주택영업 등 분야에서 실력을 발휘할 신입사원을 모집 중이다. KCC건설 사옥 모습. [사진=최천욱 기자]

창의성, 도전정신, 사명·책임감 겸비 신입 인재 모집

'현장 경험' 등을 잘 녹여낸 자소서는 높은 점수 받아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아파트 브랜드 '스위첸'과 오피스텔·주상복합 브랜드 '웰츠타워'를 보유하고 있는 KCC건설(대표 정몽열)이 창의적이면서도 전문성을 갖추고 조직에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는 신입 인재를 모집 중이다.

지원서는 오는 6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받으며, 모집부문은 현장직(토목, 건축, 전기, 관리)과 본사직(개발·주택영업, 영업관리)이다. 지원 분야 관련 자격증 소지자, 외국어능력 우수자 등은 우대한다.

지원자의 첫 얼굴인 '자기소개서'는 총 5가지 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성장과정 및 성격, 직무수행을 위한 준비, 본인이 자랑스러웠던 경험, 시련과 그 극복과정, 입사 후 포부를 각 항목 500자 이내로 자유롭게 써 내려가면 된다.

질문 사항에 대한 핵심을 본인의 경험, 특히 현장을 직접 보고 느낀 소감을 잘 녹여내 작성한 자소서는 높은 점수를 받는다.

어학은 토익 650점 이상 또는 TOEIC SPEAKING 5등급(OPIc IL)이상 이어야 한다. 이 기준을 넘지 못하면 서류 통과가 어렵다. KCC건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기술직이 있어 그나마 타 건설사에 비해 낮다"라면서 "최소 커트라인 650점 이상자만 지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서류 전형 결과는 이달 중 발표예정이며, 문자 또는 전자메일로 합격여부와 관계없이 개별 통보한다.

인·적성 검사 시간 충분…다 풀지 못할 정도로 어렵지는 않아

실무·임원면접 동시 진행…"현장 인부와의 마찰시 대응은?"


스펙과 자소서 등이 균형을 유지하고 KCC건설의 인재상에 가장 적합한 지원자들이 인·적성 검사와 면접 전형을 같은 날 치른다.

인·적성 검사는 PC가 아닌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며, 장소는 KCC건설 본사다. 인성에 기반을 둔 기본적인 수리, 언어 등 문제로 구성돼 있는 질문지의 답을 OMR카드에 채우면된다. 충분한 시간이 주어지고 다 풀지 못할 정도의 난이도는 아니다.

잡코리아에 인·적성 후기를 남긴 P씨는 "언어논리와 수리영역, 인성 순이었고 20분에 20문제 정도 푸는 거였는데 쉬웠다"면서 "시간이 없어서 인적성 교재를 한 권도 못 풀었는데, 크게 상관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언억 영역, 수리 영역 모두 시간이 5분 정도 남았다. 나만이 아니라 대부분 지원자들도 시간이 남은 듯 보였다"고 덧붙였다.

3~5명이 한 조로 편성되는 면접은 실무·임원면접이 같이 진행되며, 3명 이상으로 구성된 면접관이 직무지식, 인성 등에 대해 물어본다.

기출문제로 "현장에서 잘 버틸 수 있나요", "본인은 얼마를 가지고 있어야 행복하다고 생각하나요", "취미가 헬스인데 몸이 별로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KCC건설을 영어로 설명해보세요", "입사 후에도 토익 점수가 중요할까요", "다른 회사에도 지원했나요", "현장 인부들과 마찰이 있을시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요" 등이 출제됐다.

인·적성 검사와 면접 결과를 합쳐 채용검진자를 발표한다. 사실상 최종 합격이나 다름없다. 최종 합격자는 경기 용인 마북에 있는 KCC인재개발원에서 신입사원 교육을 받는다. KCC건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그룹의 가치, 이념 등과 각 사업부별 기본적인 업무 수행능력을 배운다"고 말했다.

교육 수료 후 부서 배치를 받은 신입사원들은 일정기간 수습 기간을 거쳐 KCC건설맨으로 거듭나게 된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0 채용분석](1) 정몽열의 KCC건설 '현장 문제' 해결 능력 중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