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우리자산신탁 공동대표에 이창재·이창하 선임

김성권 기자 입력 : 2019.12.31 09:55 |   수정 : 2019.12.31 09:5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자회사로 편입이 확정된 우리자산신탁을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한다. 자회사 편입 초기 운영 리스크를 최소화해 안정적으로 회사를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우리금융지주는 우리자산신탁 신임 공동대표에 이창재 전 우리종합금융 부사장(사진 왼쪽)과 이창하 전 국제자산신탁 대표(사진 오른쪽)를 선임했다고 31일 밝혔다. 국제자산신탁은 전날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우리자산신탁’으로 변경하고 공동대표 선임을 확정했다.

이창재 신임대표는 우리종합금융 기업금융본부 겸 구조화금융본부 총괄 부사장을 지냈으며, 우리은행 재직 시 KPI 우수 영업점장 및 영업본부장으로 수차례 선정된 바 있다. 연금신탁그룹 상무, 부동산금융그룹 겸 중소기업그룹 부행장을 거치면서 영업력과 경영관리, 리스크관리 능력이 검증된 인물이라고 우리금융을 평가했다.

공동 대표로 내정된 이창하 신임대표는 대한토지신탁에서 근무했으며 이후 국제자산신탁으로 자리를 옮겨 대표이사까지 역임하는 등 부동산신탁 업계 전문가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우리금융은 이창재 신임대표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리은행 등 그룹사와 소통 및 협업으로 시너지 성과를 극대화하고, 이창하 신임대표가 가진 부동산신탁 시장에서의 노하우와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그룹 자회사 편입 초기에 회사 운영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성장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 지주사 출범 후 자산운용사 두 곳을 성공적으로 인수한 데 이어 이번 국제자산신탁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에 따라 우리금융지주의 비은행부문 역량이 한층 강화됐다”며 “그룹의 사업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한 수익구조가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금융, 우리자산신탁 공동대표에 이창재·이창하 선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